서울시 '노후 경유 어린이통학차' 친환경차 교체

총 323대 LPG 차량으로 바꿔... 500만원 보조금 지원
미세먼지 취약한 어린이 건강보호, 오염물질 저감 효과
내년 소형화물차도 친환경 교체 보조금 개시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박진범 기자 = 서울시는 지난해 8월 전국 최초로 시행한 ‘어린이 통학차량 LPG 구매 지원 사업’을 통해 총 323대의 노후 경유 어린이 통학차량이 친환경 LPG차량으로 교체됐다고 9일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환경부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어린이 통학용 LPG 차량 지원'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있다. [사진=환경부]

‘어린이 통학차량 LPG 구매지원 사업’은 어린이집, 유치원, 학원 등에서 운행하는 어린이 통학차량 가운데 9년 이상 경과된 노후 경유 차량을 폐차한 후 LPG 차량 구매를 돕는 사업이다. 대당 500만원의 신차 교체비를 보조금으로 지원한다.

서울시는 이 사업을 통해 어린이의 건강을 보호하고 대기오염물질을 저감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친환경 LPG 차량의 장점과 교체 필요성을 적극 홍보해 내년 중 신청받을 예정이다.

또 내년부터는 친환경차로 교체하면 보조금을 지원하는 경유 차종에 소형화물차도 포함하기로 했다.

권민 서울시 대기정책과장은 “취약계층인 어린이의 건강을 보호하고 미세먼지 발생원을 줄이기 위한 대책”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대기질 개선대책을 추진해 쾌적한 대기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beo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