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중국어 인싸'라면 알아야 할 필수 중국 인터넷 유행어 <하>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은주 기자 = 요즘 ‘인싸’라는 말이 우리 사회에서 화제다. ‘인싸 되는 법’, ‘이거 알면 인싸’라는 말이 언론에 자주 등장할 정도다. 인싸는 인사이더(insider)의 줄임말로 아웃사이더와 다르게 무리에 잘 어울려 노는 사람을 의미한다.

최근 온라인에서는 '인싸'들만 쓴다는 '인싸용어' 모음도 등장해 눈길을 끈다. 일례로 TMI(Too Much Information·과도한 정보), 갑분싸(갑자기 분위기가 싸해짐의 줄임말)가 대표 인싸 용어다. 중국 인터넷에도 네티즌들의 언어인 인싸 용어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지난번 1탄에 이어 2탄을 소개한다. 

◆ “男人都是大豬蹄子”, 남자들은 다 돼지족발이다.

이 유행어는 동일 발음을 활용한 언어유희의 일종으로, 여자들이 바람기가 다분한 남자를 공격할 때 사용한다. 쉽게 말해 ‘남자들은 믿을 게 못 된다’는 뜻이다. 

흔히 바람둥이 남자는 멜로드라마의 단골 소재로 등장해 극 중 여자 주인공의 애간장을 태운다. 드라마 주연 배우를 '주자오(主角)'라고 하는데 네티즌들은 동음어인 돼지족발 '주자오(豬腳)'를 의미하는 주티(豬蹄, 돼지발굽)를 빌어다가 이 말을 유행시켰다.  

두 단어가 발음이 같자 중국 네티즌들이 ‘나쁜남자’ 주인공을 돼지족발로 비유해 사용하기 시작했다.

올해 인기리에 방영됐던 ‘연희공략’ 드라마의 남자 주인공 섭원(聶遠)이 바람 기질이 다분한 캐릭터로 나오자 분노한 시청자들이 ‘남자들은 다 돼지족발이다’라고 욕하면서 유행어가 됐다.   

썸네일 이미지
중국드라마 '연희공략'의 시청자들이 '남자들은 다 돼지족발이다'라며 극 중 남자 주인공에게 분노를 표출했다. [사진=바이두]

◆ 官宣, 전격 발표

이 용어는 공식(官方) 발표(宣布) 중국어 단어에서 앞글자를 따온 것으로, 일반적으로 정부나 기관 등에서 공식발표를 할 때 쓰인다. 하지만 한 중국 유명 연예인이 SNS에서 자신의 결혼 발표에 이 용어를 쓰면서 유행어로 떠올랐다. 

10월 16일, 중국 톱스타 여배우 자오리잉(趙麗穎)이 중국의 대표 SNS인 웨이보를 통해 펑샤오펑(馮紹峰)과의 결혼을 깜짝 발표했다. 송중기-송혜교 ‘송송 커플’의 결혼 소식만큼이나 연일 큰 화제를 낳았고, 그가 웨이보에 남긴 코멘트는 네티즌 사이에서 곧바로 유행어가 됐다.

자오리잉은 ‘전격 발표’라는 짤막한 코멘트와 함께 붉은 바탕을 배경으로 두 사람이 나란히 찍은 사진과 혼인 신고로 발급받은 결혼증 수첩 인증샷을 공개했다.  

이후 이 코멘트가 화제가 돼 ‘전격 발표 문체’라는 말까지 생겨났고, 중국 네티즌들이 재미로 이를 똑같이 따라하기 시작했다. ‘전격 발표’라는 말과 함께 자신의 학생증이나 전공 서적을 나란히 찍어 인증샷을 올리는 놀이가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퍼져나갔다. 

중국 연예인들은 중대 발표를 할 때 웨이보 SNS 계정을 주로 활용한다. 특정 날짜와 시간을 골라 연인 상대와 함께 동시에 사진이나 글을 게재해 열애 사실을 인정하거나 결혼 발표를 하는 식이다.

썸네일 이미지
중국 톱스타 여배우 자오리잉이 10월 16일 결혼 사실을 전격 발표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사진=바이두]
썸네일 이미지
자오리잉이 SNS에 올린 '결혼 전격 발표' 형식을 재밌게 따라한 중국 네티즌들 [사진=바이두]

◆ C位出道, 화려하게 데뷔하다

이 용어는 '센터(center)'와 ‘데뷔하다’라는 두 단어의 조합으로 만들어졌으며, 아이돌 그룹에서 센터 멤버로 데뷔한다는 뜻을 지닌다. 이러한 센터 멤버는 그룹 내에서 외모나 실력 등이 출중한 멤버가 담당한다. 우리나라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탄생한 워너원(Wanna One) 그룹의 강다니엘이 바로 그 예다.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는 전 국민이 프로듀서가 되어 기획사 연습생 101명 중 최종 11인을 선발해 프로젝트 그룹을 만든다는 컨셉으로 국내에서 인기몰이를 했던 프로그램이다. 당시 최종 11인 선발 투표에서 1위로 오른 강다니엘은 워너원 그룹에서 센터로 발탁돼 연예계에 화려하게 데뷔하는 영광을 누렸다.

당초 연예계에 한정돼 쓰이던 이 용어는 후에 ‘화려하게 데뷔하다. 큰 주목을 받다’라는 의미로 확장돼 쓰인다.

썸네일 이미지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센터 멤버로 데뷔한 강다니엘 모습 [사진=바이두]

 

eunjook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