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뉴욕, 포스트잇으로 '지하철 테라피'…유니온스퀘어역 도심 속 힐링

본문내용

[뉴욕 로이터=뉴스핌] 최윤정 인턴기자 = 포스트잇에 자기만의 생각이나 고민을 적어 붙이는 '지하철 테라피'가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의 유니온스퀘어역에 등장했다. 지하철 테라피는 지난 2016년부터 자신을 '리비(Levee)'라고 밝힌 한 남성이 뉴욕의 지하철역에 개인 상담소를 열면서 시작됐다. 리비는 현재 일주일에 1회, 한 번에 4시간 동안 상담소를 열고 있으며 장소는 매주 뉴욕에 있는 다른 역으로 바뀐다.

썸네일 이미지

 yjchoi753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