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대, '제암리 불꽃의 시작-발안장터' 합창공연

본문내용

[화성=뉴스핌] 노호근 기자 = 수원대는 오는 14일 오후 2시에 화성 제암리 학살 사건의 원인으로 알려진 발안장터의 독립 만세 운동을 모티브로 한 합창공연을 음악대학 콘서트홀에서 진행한다.

썸네일 이미지
'제암리 불꽃의 시작-발안장터' 합창공연 모습.[사진=수원대]

제암리 학살 사건은 1919년 3월1일 독립 만세 운동이 일어난 후, 3월31일 발안 장터에서 1000 여명의 주민들이 독립만세를 외쳤고, 그 기세에 놀란 일본인들이 그해 4월15일 주민들을 교회로 소집해 무참히 학살한 사건이다.

수원대 음악대학과 수원화성융합문화센터는 지난 2015년부터 이 독립 운동을 모티브로한 음악극 제작을 위해, 극본 공모전, 작곡과, 성악과, 연출 교수들의 협업을 통해 작품의 완성도를 꾸준히 높여왔고 2017년 4월 희생자 추모제와 10월 지역주민 초청행사에서 공연해 호평을 받았다.

이번 공연 체험 프로그램은 발안장터의 분위기와 만세 삼창이 어우러진 현장을 안용중학교 학생 30여명이 직접 무대에 참여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서 학생들은 지역의 역사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민족의 저항 정신과 애국심을 느껴보는 소중한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serar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