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온닉스, 충청권 공략 위한 충남지사 신설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순간 발열체 제작업체 라온닉스가 충남지사를 신설하고 충청권 공략에 본격 나선다.

썸네일 이미지

9일 라온닉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5시 대전 대덕구 대전산업용재 유통상가단지에서 충남지사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대전 및 중부지역 고객사 및 지역 사업자 관계자와 라온닉스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라온닉스는 2015년 대통령상을 수상한 신기술인 순간 발열체를 활용해 에너지 절약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순간 발열체를 적용한 순간 온수기와 동파 방지기, 해수전용 온수기, 냉난방 스코 시스템 등이 주력 제품이다.

라온닉스는 충남지사 신설에 이어 대전과 세종, 서산 등 충남권을 공략할 10개 대리점을 올해 연말까지 추가 개설하고 주력 제품인 전기보일러, 전기 순간온수기, 전기 온풍기 등을 충청권역에 본격 공급할 예정이다.

라온닉스는 내년까지 전국적인 영업망을 확충하기 위해 지난 9월에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견고한 영업망을 구축하고 있다.

박산 라온닉스 대표는 "충남지역 판매를 통해 전국 영업망 구축에 한발 더 나아가게 됐다"며 "충남지사를 통해 충남권 소비자들이 고효율 난방기기를 손쉽고 편리하게 접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