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SK 최정, 포스트시즌 통산 사구 14개로 '최다'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태훈 인턴기자 = 최정이 포스트시즌 사구 부문 1위가 됐다.

SK 와이번스의 최정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4차전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3루수 겸 3번타자로 선발 출전해 3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 몸에 맞는 볼로 출루했다.

썸네일 이미지
최정이 포스트시즌 통산 사구 1위가 됐다. [사진= SK 와이번스]

이날 전까지 13개를 맞은 최정은 박석민(NC 다이노스)와 함께 공동1위에 있었지만 이날 1개를 더 추가, 가을 야구 사구 부문 1위가 됐다. 그는 SK가 1대0으로 앞선 3회말 1사 1·2루에서 두산 선발 조쉬 린드블럼이 던진 3구째를 맞았다.

'홈런 타자' 최정은 KBO리그 통산 몸에 맞는 볼 1위이기도하다. 2005년 데뷔 이후 올해까지 총 226개의 사구를 기록했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