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33번째 청각 장애 아동 ‘인공 달팽이관’ 수술 지원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BGF그룹이 인공 달팽이관 수술 지원을 통해 33번째 사랑의 소리를 전했다.

33번째 ‘사랑의 소리’ 주인공인 이모양(2)은 올해 초 청각장애 2급 진단을 받았지만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수술도 받지 못한 채 보청기를 대여해 사용하고 있었다.

BGF그룹 임직원들은 이양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 듣고 수술비 등 제반 비용을 지원해 이양의 성공적인 인공 달팽이관 이식 수술을 도왔다.

수술 경과가 좋아 향후 청능훈련, 언어치료 등 재활 치료를 통해 정상적으로 청각이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BGF그룹은 2010년부터 BGF 사랑의 소리 기금을 마련해 사랑의 달팽이와 함께 어려운 여건에 놓인 청각장애 어린이들의 인공 달팽이관 수술을 지원하고 있다.

BGF 사랑의 소리 기금은 BGF그룹 임직원 2000여명이 매월 급여의 일부를 기부한 금액과 그에 상응하는 금액을 BGF복지재단이 매칭해 마련하고 있다. 지난 9년간 모인 약 3억원의 기금으로 총 33명 어린이가 수술 및 언어 재활 치료를 받았다.

‘BGF 사랑의 소리 기금’ 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BGF 재무지원실 김근영 대리는 “이양의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마음이 무거웠는데 수술 결과가 좋다고 하니 안심”이라며 “앞으로도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나누는데 미약하나마 좋은 친구 같은 역할을 해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BGF그룹은 취약계층의 자활을 돕는 ‘CU새싹가게’, 발달 장애인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CU투게더’, 시각 장애 어린이들의 문화예술 체험 활동을 지원하는 ‘우리들의 눈, 코끼리 만지기 지원 사업’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BGF 민승배 커뮤니케이션실장(우측)이 사랑의달팽이 정해형 상임부회장에게 BGF 사랑의 소리 기금을 전달하고 있다.[사진=BGF]

 

j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