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올해 시총 793조원 증발...거품 붕괴 후 최악의 한 주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가상화폐 시가총액이 올해 들어 7000억달러(약 793조원) 가까이 증발하고, 이번 주에는 올해 초 거품 붕괴 후 최대 주간 낙폭을 기록할 전망이다.

비트코인이 4000달러 초반대로 추락하면서 다른 가상화폐들도 동반 하락, 블룸버그 갤럭시 크립토 인덱스는 이번 주 들어 23% 급락했다. 이는 1월 초 정점에 달한 이후 최대 주간 낙폭을 기록한 것이다.

지난해 가상화폐는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역대 가장 악명 높은 거품 붕괴 사례들을 비웃듯 상승랠리를 이어갔으나, 올해 들어 점차 내리막길을 걷다가 이번 주 급락세가 전면화됐다.

올해 들어 가상화폐 규제 강화 및 가상화폐 시장 분열 등의 문제가 불거지고 있다. 비트코인캐시(BCH)가 하드포크(hard fork) 후 비트코인캐시ABC와 비트코인캐시SV로 나뉘며, 아직 양 진영에서 절충점이 나오지 않아 이른바 해시 전쟁(hash war) 우려가 높아졌다.

또한 국제통화기금(IMF)이 각국 정부에 디지털 화폐 발행 검토를 권고하면서, 중앙은행 등 통화 당국의 가상화폐 규제가 강화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외환중개업체 오안다의 스티븐 인스 아시아태평양 트레이딩 부문 대표는 가상화폐가 한층 더 떨어질 수 있다며, “3000달러까지 떨어지면 대대적인 엑소더스가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단기적으로 비트코인이 3500~6500달러에서 거래되다가, 내년 1월에 2500달러로 떨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날 비트코인은 낙폭을 일시 7.6%까지 확대했다가 4.1%로 줄이며, 4244달러로 2017년 10월 이후 최저치 부근에서 거래되고 있다. 에테르와 XRP, 라이트코인 등도 5% 이상 급락 중이다. 가상화폐 시가총액은 지난 1월 정점을 기록하던 당시의 8350억달러에서 1380억달러로 줄었다.

가상화폐 추락의 최대 피해자는 가격이 정점에 이르렀을 당시 뛰어든 개인 투자자와 가상화폐 생태계에 채굴용 반도체 등을 공급하는 엔비디아 등의 업체들이다. 최근 채굴 활동이 줄어들면서 그래픽 칩 제조업체 엔비디아의 시가총액은 10월 초 이후 절반 가까이 증발했다.

가상화폐 거품 붕괴에 따른 경제적 여파는 아직 크지 않다. 주요 은행들과 기관투자자들의 노출이 미미하기 때문이다.

현재 투자자들의 관심은 가상화폐 거품 붕괴보다 증시 추락에 더 몰려 있다. 글로벌 증시의 시가총액은 이번 주에만 1조3000억달러(약 1472조2500억원) 증발했다.

일부 가상화폐 낙관론자들은 전통적 금융시장이 흔들리면 가상화폐가 도피처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올해 가상화폐 급락세는 이러한 주장을 무색케 하고 있다. 대신 최근 수 주간 전통적 안전자산인 금값이 상승하고 있다.

인스 대표는 “가상화폐가 헤징이나 도피처로서 매력적인 자산은 아니다”라며 “최근 금값이 뛰면서 가상화폐와 금 간 역비례 관계가 강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썸네일 이미지
비트코인(흰색)과 금 현물(파란색) 가격 비교 추이 [자료=블룸버그 통신]

 

g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