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수도권 공공택지 13개 후보지, 택지지정 철회 연대 투쟁 나서

기사등록 :2018-11-28 17:53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수도권 공공택지 후보지로 지정된 13개 지구 주민들이 연대협의체를 만들어 택지 조성 철회를 요구하는 집단행동에 나섰다.

정부의 신도시 후보지 발표까지 한 달이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앞서 신규 공공택지 후보지로 지정된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28일 공공주택지구 반대 경인지역 13개 지구 연대협의회에 따르면 오는 29일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정문 앞에서 공공택지 조성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가 열린다. 집회에는 수도권 13개 공공주택지구 땅 주인과 주민 50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라는 게 경인지역 연대협의회측 설명이다.

13개 지구는 성남 서현·신촌·금토·복정지구, 구리 갈매지구, 남양주 진접2지구, 시흥 거모지구, 의왕 월암지구, 군포 대야미지구, 광명 하안2지구, 인천 검암지구, 김포 고촌2지구, 화성 어천지구다.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9월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8.09.21 deepblue@newspim.com

앞서 국토부는 지난 9.21 주택공급확대방안에서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해제해 수도권에 30만 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음달에는 이에 해당하는 3기 신도시 후보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협의회는 입장문을 내고 △강제수용방식 주택정책 결사 반대 △과정과 절차를 무시하는 정부의 일방적인 행정방식 비판 △국민 기본권과 사유재산권을 보장하는 합법적이고 민주적인 사업방식 촉구 △정부의 공공주택정책 전환시까지 연대투쟁 다짐을 주장했다.

수도권 공공주택지구 연대협의회 임시의장으로 선출된 임채관 성남 서현지구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토부의 주거복지 로드맵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는 공공주택사업이 공익성을 이유로 헌법에 보장된 사유재산권과 생존권, 행복추구권을 침해하는 것을 보고만 있을 수 없다”며 “이제부터 해당 지구가 연대방식으로 투쟁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임 임시의장은 “국토부는 이제라도 국민정서를 분열시키고 과정과 절차를 무시하는 공공주택사업을 포기하거나 전면 재검토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