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LG화학, 영국 바이오기업과 단백질 치료제 공동개발

기사등록 :2018-12-11 08:57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LG화학은 영국 케임브리지 소재 '아박타(AVACTA)'와 차세대 단백질 치료제를 공동개발한다고 11일 발표했다.

LG화학 생명과학 사업본부 연구원들이 바이오 분석을 수행하고 있다.[사진=LG화학]

아박타는 항암 및 면역질환 분야 치료제를 개발하는 연구·개발(R&D) 전문 바이오 기업으로, 기존 항체보다 분자 크기가 작은 단백질 플랫폼 기술인 '아피머'를 보유하고 있다.

LG화학은 아박타의 단백질 치료제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치료제를 개발할 방침이다. 아박타는 목표물질에 대한 초기 연구 단계를 주도적으로 진행해 후보물질을 발굴한다. 이후 LG화학이 전임상부터 상업화까지 임상개발 전 단계를 진행한다.

LG화학은 공동개발 과제의 전 세계 판권을 독점으로 확보하고, 이에 대한 계약금과 개발 및 상업화 성취도에 따른 단계별 마일스톤 등을 파트너사에 지급한다. 상업화 이후에는 매출에 따른 단계별 로열티(경상기술료)를 지급할 예정이다.

또 LG화학은 앞으로 별도의 타겟물질 추가 선정 및 공동개발에 대한 옵션도 계약에 포함시켰다. 경쟁력 확보를 위해 단백질 치료제의 체내 반감기 등을 개선할 수 있는 물질 개발도 공동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기존 항체의약품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아박타의 플랫폼 기술과 LG화학의 바이오의약품 개발 및 생산 역량을 합쳐 기존의 치료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바이오 분야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ke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