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 대동하는 'DMZ 투어'‥ 외국인 관광객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것은?

본문내용

[파주=뉴스핌] 송유미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등 파격적인 행보를 이어가며 한반도 평화에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휴전선으로부터 남북 각각 2km에 펼쳐진 비무장지대(DMZ)를 돌아보는 투어가 인기다.

외국인 전문 여행사 코스모진의 DMZ, JSA 등을 방문하는 안보관광 상품이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탈북자와 함께하는 DMZ 투어’는 작년 10월 처음으로 선보인 이후 코스모진의 주력상품으로 자리잡았다. 목숨을 걸고 넘어온 탈북민이 투어의 전 일정을 함께하며 북한의 실상에 대해 생생하게 이야기 해주기 때문이다.

뉴스핌이 9일 탈북자와 함께하는 DMZ 투어를 직접 이용해봤다.

썸네일 이미지
[파주=뉴스핌] 송유미 기자 = 9일 진행된 코스모진의 '탈북자와 함께 하는 DMZ 투어'. 2019.01.09. yoomis@newspim.com

투어는 시청역 인근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집합해 출발한다. 전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인 한국에서만 가능한 투어에 대한 관심과 열기로 추운 날씨에도 70명에 육박하는 관광객이 모였다. 대부분의 국적은 미국, 호주, 유럽권 국가 출신이었다. 한반도 상황에 대해 아시아 국가들보다 지리적으로나 문화적으로나 많이 접하지 못해 더욱 신비로워 하는 모습이었다. 

썸네일 이미지
[파주=뉴스핌] 송유미 기자 = '탈북자와 함께하는 DMZ 투어'에서 탈북자에게 묻는 Q&A 시간에 외국인 관광객들의 질문이 쏟아졌다. 2019.01.09. yoomis@newspim.com

‘임진각-통일대교-도라산역-도라전망대-DMZ 영상관 및 전시관-제3터널-탈북자와의 질의응답’으로 이루어진 코스다. 가이드가 첫번째 방문 장소인 임진각까지 경복궁, 한강 등 지나며 한국의 전쟁 역사를 짚어줬다. 모든 설명과 가이드는 영어로 진행된다. 코스모진의 홍석표 가이드는 외국인을 상대로 영어가이드를 전문으로 하며 한국의 역사 및 문화적 배경을 알기 쉽게 설명해준다. 유머를 적절히 섞은 그의 설명을 설명을 듣는 관광객들의 웃음이 중간중간 터져나왔다.

썸네일 이미지
[파주=뉴스핌] 송유미 기자 = 임진각 철조망 너머 바라본 철길. 2019.01.09. yoomis@newspim.com

임진각관광지는 1972년 북한 실향민을 위해 마련된 곳으로 평화누리 공원, 전시관 등 볼거리, 즐길거리가 다양하게 들어서 주말 나들이 장소로 유명하다. 임진각은 평화, 통일 등을 떠올리게 하는 대표장소다. ‘임진강의 누각’이라는 뜻을 가진 임진각 건물의 옥상에 임진강과 자유의 다리를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가 있다.

썸네일 이미지
[파주=뉴스핌] 송유미 기자 = 평양까지 닿는 염원을 담아 세운 도라산역. 2019.01.09. yoomis@newspim.com

도라산역은 북한에 닿을 수 있는 직접적인 장소로 지난 11월 30일 남북철도 공동조사가 시작돼 이곳에서 환송행사를 하기도 했다. 역내에는 통일을 염원하는 도라산 스탬프와 양측 지도자의 사진 등이 전시돼 있다. 도라전망대에서는 북한의 선전마을이 한 눈에 보인다. 오로지 선전을 위해 만들어진 마을이지만 전망대의 망원경을 통해 북한의 모습을 볼 수 있어 반응이 뜨겁다.

썸네일 이미지
[파주=뉴스핌] 송유미 기자 = 도라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풍경. 전망대의 망원경을 통해서는 마을의 모습을 꽤 자세히 볼 수 있다. 2019.01.09. yoomis@newspim.com

투어는 DMZ 영상관 및 전시관에서 한반도의 전쟁 역사와 휴전 이후 북한과 남한의 대치되는 상황 등을 설명하는 영상을 시청하는 것으로 역사적 배경의 이해를 돕는다. 이후 제3땅굴을 내려가며 북한의 침략 의지를 몸소 체험했다. 북한은 휴전 이후에도 끊임없이 남측으로 땅굴을 파며 침략 의지를 나타냈다. 그 중 3번째로 만들어진 제3터널은 현재 관광지로 개발됐다.

제3땅굴은 여권이나 신분증이 있어야만 군인의 검문을 통해 들어갈 수 있다. 사진 촬영도 제한되는 엄격한 곳으로 군인이 통과여부를 고민하는 잠깐동안 묘한 긴장감을 느낄 수 있다. 땅굴은 1시간 당 3만 명의 병력이동이 가능한 규모로 서울에서 불과 52km거리에 있는 거리에 있다. 북한의 민간인들이 특별한 도구 없이 순수 민간기술로 만든 땅굴은 폭 2m, 높이 2m, 길이는 1635m에 달해 그 노력과 의지가 감탄과 공포를 자아낸다.

썸네일 이미지
[파주=뉴스핌] 송유미 기자 = 임진각 건물 1층에 위치한 기념품숍에서는 북한술과 DMZ 특산품 등을 판매한다. 2019.01.09. yoomis@newspim.com

DMZ에서만 살 수 있는 기념품도 따로 있다. 임진각과 제3터널에 자리한 기념품 가게에서는 DMZ 내에서 재배해 만든 콩 초콜릿과 북한에서 건너온 술, 그리고 38선의 철조망을 자른 조각을 살 수 있다. 특별히 선정된 몇 몇의 농민만DMZ 땅에서 농사를 지을 수 있다.

북한에 대해 궁금한 점을 질문지에 적어 탈북자가 직접 대답해주는 질의응답시간은 투어의 하이라이트다. 탈북자에게 묻고싶은 것들로 꽉 찬 질문지는 칸이 모자랄 정도다.

미국, 호주 등지에서 DMZ 투어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은 탈북과정, 탈북에 걸린 시간, 북한에 대해 가장 안 좋았던 점과 그리운 점, 한국정부에서 어떤 서포트를 주고 있는 지 등 상세한 질문을 던졌다. 투어에 동행한 탈북여성은 2017년 탈북해 서울에 정착한 지는 2년째로 북한에서의 생활과 탈북하게 된 계기와 과정 등을 자세히 설명했다.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DMZ 투어와 JSA 투어는 방학기간 아이들을 보내려는 학부모 문의도 많다. 전 일정 영어로 진행되고 자연스럽게 외국인 관광객과 대화할 수 있으며 역사공부까지 가능한 까닭에 교육에 목적을 둔 문의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파주=뉴스핌] 송유미 기자 = '탈북자와 함께하는 DMZ 투어'에서 탈북자에게 묻는 질의응답 시간에 외국인 관광객들이 사전에 적은 질문지가 빼곡하다. 2019.01.09. yoomis@newspim.com

코스모진은 외국인 VIP 및 바이어 의전관광을 전문적으로 진행해와 미주, 유럽, 중동 등 다양한 문화적 배경과 개성에 맞춰 국내에는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특화된 관광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근 아시아나 항공과 MOU를 체결해 아시아나 항공 홈페이지에서도 예약이 가능해졌다.

yoomis@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