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체력은 곧 경영능력' 중국 CEO들의 차이나는 건강 관리법

기사등록 :2019-01-10 15:10

태극권 축구 스키 등 운동 즐기는 中 CEO
체력관리는 기본, 정신수양과 친목활동까지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추운 겨울일수록 몸이 움츠러들고 외부 활동을 줄이기 마련이지만, 마윈 류창둥 등 중국 유명 CEO들은 각기 다양한 취미와 운동을 통해 체력을 관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운동을 통해 심신을 단련하고 경영 아이디어도 얻을 수 있다는 것이 그들의 지론이다. 태극권 스키 등산 등을 즐기는 중국 유명 CEO들을 소개한다.

◆ 마윈, 태극권

무협지와 타이지취안(太極拳, 태극권) 마니아로 유명한 마윈은 30년 이상 태극권을 수련해 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평소에도 태극권의 우수성을 설파하며, 자신이 태극권 수련자라는 데 자부심을 갖고 있다. 유명 CEO들의 사교클럽인 중국 기업가클럽(企業家俱樂部) 모임 등에서 심심치 않게 태극권 시범을 보이기도 한다.

대중 앞에서 태극권 시범을 보이고 있는 마윈 회장 [사진=바이두]

2016년에는 유명 배우 리롄제(李連傑, 이연걸)과 공동으로 태극권국제문화발전유한공사를 설립해 태극권 홍보에 나서고 있다. 또한 마윈은 이연걸이 감독을 맡은 영화 궁서우다오(攻守道, 공수도)에 출연해 영화 속 무술 고수들을 차례로 제압했다.

마윈의 태극권 실력이 어느 정도인지를 묻는 말에 이연걸은 “태극권의 경지를 7단계로 구분한다고 할 경우, 마윈의 마음상태는 7단계, 태극권 동작은 5단계 수준”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 왕젠린, 축구

왕젠린(王健林) 완다그룹 회장은 자신의 취미를 묻는 질문에 “축구, 노래 부르기, 기업경영”이라고 답할 정도로 축구 마니아로 유명하다. 중국 슈퍼리그의 명문구단 다롄완다(大連萬達)의 구단주이며, 국제축구연맹(FIFA)이 공인한 국제대회 ‘차이나컵(中國杯 중국컵)’을 창설해 중국 축구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군인 출신인 그는 군대에서 축구를 처음 배웠으며, 포지션은 주로 미드필더를 맡아 왔다고 밝혔다. “그때만 해도 제대로 된 전술도 없이 공을 몰고 달리는 게 전부였다”고 왕 회장은 회상했다.

왕 회장은 “축구는 사람을 기쁘게도 슬프게도 하는 묘한 매력이 있다”며 “내가 가장 기뻤던 순간 역시 다롄완다가 무패 행진을 이어갔을 때”라고 밝혔다.

◆ 류창둥, 오프로드 레이스

류창둥 징둥닷컴 회장은 오프로드레이스라는 조금 특별한 운동을 즐기고 있다. 주로 사막이나 고원을 오프로드 지프로 달린다. 평소 운동할 시간도 없이 일에만 파묻혔으나, 2008년 처음 사막을 달린 뒤로 새로운 취미가 생겼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류 회장은 오프로드 레이스가 단순히 체력을 키우는 것뿐만 아니라 회사 경영을 위한 마인드 컨트롤에도 큰 도움이 된다고 설명한다.

“사막에는 형용하기 어려운 서글픈 아름다움이 있다. 처음 사막에 오면 누구나 이런 아름다움에 압도당한다. 하지만 사막에서 10시간정도 지내고 나면 고독감이 몰려오고, 스스로 극복해야 한다는 도전심이 생긴다”고 류 회장은 밝혔다.

◆ 레이쥔, 스키

레이쥔 샤오미 회장은 고시(古詩)읽기와 함께 스키를 취미로 즐긴다. 2018년 춘제(설)에도 오스트리아 키츠뷜에서 스키 사진을 올려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스키를 탈 때는 저절로 다른 모든 생각을 잊을 수 있어 스트레스 해소와 정신 집중에도 도움이 된다는 설명이다.

레이쥔은 2018년 설 연휴에 찍은 스키 인증샷을 SNS를 통해 공개했다. [캡쳐=레이쥔 웨이보]

일벌레로 유명한 레이쥔은 하루 4~5시간만 쉬고 나머지는 모두 일에 매달릴 정도여서 부하직원들도 쉴 틈이 없었다고 한다. 레이쥔이 “7일간의 춘제 연휴가 너무 길어 3일만 쉬겠다”고 하자, 오랜 동료 왕촨(王川)이 스키를 같이 타자고 권해 7일 동안 휴일을 보내도록 했다는 일화도 있다.

◆ 장차오양, 등산

장차오양(張朝陽) 써우후(搜狐) 회장은 등산 요가 철인3종 등을 즐기며, 에베레스트 등정에 성공하기도 했다. 그는 “매번 기업 경영에서 어려운 상황에 처할 때마다 저절로 내 한계를 시험하던 때를 회상하게 된다”며 “특히 등산에서는 한번 포기하면 재도전은 불가능하며 가장 위험한 순간에 힘을 내는 법을 배울 수 있다”고 밝혔다.

장 회장은 다른 기업인들이나 연예인들과 등산 모임을 갖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2005년엔 ‘미녀와 야수’라는 등산 모임을 만들었고 리빙빙(李冰冰) 가오위안위안(高圓圓) 등이 참여하기도 했다.

장차오양 외에도 왕스(王石) 전 완커(萬科) 회장, 위량(郁亮) 완커 회장 등 등산을 좋아하는 기업인들은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왕스 전 회장은 중국 기업가 중 처음으로 2003년 에베레스트 등정에 성공해 한때 에베레스트 붐을 일으키기도 했다.

장차오양이 만든 등산모임 '미녀와 야수'에서 여배우 가오위안위안과 찍은 사진 [사진=써우후]

 

bjgchin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