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영화 ‘증인’ 정우성이 감독을 울린 사연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엄선영 인턴기자 홍형곤 영상기자 =  10일 오전 11시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증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한 감독과 배우 정우성, 김향기가 참석했다.

이 감독은 “극중 지우가 아플때가 있는데, 순호가 그런 지우를 바라보는 눈빛을 보면서 저도 모르게 울컥하더라. 배우 정우성은 눈빛으로 모든 걸 설명하는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증인’은 살인 용의자의 변호를 맡게 된 변호사 순호(정우성)가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아 소녀 지우(김향기)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 ‘증인’은 2월 개봉 예정이다.

 

honghg092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