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2023년까지 데이터시장 30조로 확대...AI유니콘 10개 육성

기사등록 :2019-01-11 10:32

혁신성장 점검회의서 플랫폼경제 정책방향 제시
올해 데이터·AI·수소경제에 1.5조 투자
플랫폼경제 활성화 방안 곧 발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정부가 플랫폼 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해 1조5000억원을 투입하고, 오는 2023년까지 데이터 시장을 30조원 규모로 육성할 방침이다.

정부는 11일 이호승 기획재정부 차관 주재로 '제1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정책방향을 제시했다. 데이터·AI·수소경제가 기존 주력산업은 물론 신산업과 에너지 등 산업 전반을 혁신하는데 근간이 되는 플랫폼이라는 점에서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

우선 정부는 플랫폼 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해 1조5000억조원을 투입하고, 중장기 계획을 마련해 포괄적·체계적으로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또 데이터 시장을 2023년까지 30조원 규모로 확대하고, AI 유니콘 기업을 10개 이상 육성하겠다는 목표다.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을 비롯한 관계부처 차관들이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혁신성장전략점검회의에서 향후 정책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더불어 수소경제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우위를 지속 유지하고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할 방침이다.

이호승 기재부 1차관은 이날 회의에서 "데이터ㆍAIㆍ수소경제는 기존 주력산업ㆍ신산업ㆍ에너지 등 산업 전반을 혁신하는데 근간이 되는 플랫폼"이라며 "이번에 마련하는 중장기 계획을 바탕으로 포괄적·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데이터 시장은 2023년까지 30조원 규모로 확대하고, AI 유니콘 기업을 10개 이상 육성하겠다"면서 "오늘 회의를 거쳐 플랫폼 경제 활성화방안을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제시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추격형 경제를 선도형 경제로 바꾸고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 새로운 시장을 이끄는 경제는 바로 '혁신'에서 나온다"면서 "올해부터 전략적 혁신산업에 대한 투자도 본격화되고 데이터, 인공지능(AI), 수소경제 3대 기반경제에 총 1조5000억원의 예산을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또 지난달 발표한 '2019년 경제정책방향'의 현장 집행을 신속하게 하고, 성과를 조기에 구체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재정조기집행 계획'과 '공유경제 활성화 방안', 카드수수료 우대구간 확대 등 주요 과제를 속도감 있게 추진할 예정이다.

우선 이달 중 '관광산업 활성화 방안'과 '산업혁신(Big Innovation) 세부추진계획'을 마련하고, 기업 구조조정 활성화를 위한 '기업활력법 개정안'도 발의할 계획이다.

이호승 차관은 "주요 과제별로 세부 추진일정을 구체화하고, 차관급 점검회의와 경제활력 대책회의 등을 통해 주기적으로 추진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drea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