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김용균 사망 1개월…"진상규명·책임자 처벌 이뤄져야"

유족·시민대책위, 정부 요구안·추후 계획 발표
"권한·독립성 갖춘 진상규명위원회 구성·비정규직 정규직화 촉구"
19일까지 정부 답변 요구…12·19일 4·5차 추모제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숨진 고 김용균씨 유족과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는 11일 오전 서울 프란치스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상규명위원회 구성과 비정규직 정규직화 등을 촉구하는 대정부 요구안, 그리고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유족과 시민대책위는 정부와 유족, 시민대책위의 공동 진상조사를 실시하고 진상규명위원회 위원을 시민대책위와 정부가 각각 나눠 추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발전소 연료환경설비운전과 경상정비를 담당하는 용역업체 직원의 정규직 전환 시 직접고용을 원칙으로 하라고 강조했다.

유족과 시민대책위는 오는 19일까지 정부가 요구사항에 대한 답변을 달라고 요구했다.

hwyo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