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무예액션프리영화제 18일 충주서 개막

본문내용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국제무예액션프리영화제가 오는 18~19일 충주시 호암체육관과 충주시립도서관 상영관에서 열린다.

충북도는 오는 9월 국내 최초 국제무예액션영화제 개막에 앞서, 충북지식산업진흥원이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후원하는 국제무예액션프리영화제를 충주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영화 <언니>.[사진=충북도]

개막식 주요 프로그램 중 하나로 무예·액션영화 발전에 큰 기여를 한 감독 및 배우들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 시상식을 갖는다.

우선, 한국 영화의 암흑기라고 할 수 있는 1970년대에 ‘돌아온 외다리’(1973) 등의 작품으로 인기를 끈 국내 액션영화계의 원로 이두용 감독에게 ‘Legacy of Action Director’를 수여한다.

이어 ‘친구’, ‘주유소 습격사건’ 등의 액션영화로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배우 유오성 씨는 ‘Legacy of Action Star’를 수상하게 된다.

이 외에 총 5개 부문에서 다음과 같이 시상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5개 부문은 ▲Legacy of Action Director : 이두용(Lee Doo Yong) ▲Legacy of Stunt Action : 정두홍(Jeong Doo Hong) ▲Legacy of Martial Arts : 브루스 칸(Bruce Khan) ▲Legacy of Action Star : 유오성(Yu Oh Seong) ▲New Wave Action Movie : 마녀(The Witch : Part 1. The subversion) 등이다.

또 개막식에는 진정한 무예를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는 ‘리벤져’의 브루스 칸이 그의 형제이자 인도의 유명 영화배우인 밀러 칸과 함께 특별 초대된다.

무술감독이자 액션배우로 잘 알려진 정두홍의 ‘흑산도’가 프리미어 상영을 통해 관객들에 첫 선을 보이며, 최신 개봉작인 ‘언니’를 관람하고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관객과의 대화’ 도 진행된다.

아울러 개막작 1편, 특별상영 1편을 포함한 총 9편의 작품이 무료로 상영되며, 영화인과 무예인이 함께 진행하는 액션영화 세미나 등이 열린다.

syp2035@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