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 2022년까지 3537억원 투입, 고용률 70% 달성

본문내용

[동해=뉴스핌] 이형섭 기자 = 강원 동해시는 민선 7기 일자리 3만5000개 창출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다.

11일 시에 따르면 ‘소득과 일자리가 늘어나는 경제중심 행복도시’ 비전 아래 민선 7기 일자리 종합계획을 수립해 일자리 창출을 시정 최우선 과제로 추진해 나간다.

이에 시는 민선 7기 기간 내 3만5000개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4대 핵심부문과 9대 중점과제, 127개 일자리 세부실천과제를 발굴, 추진한다.

썸네일 이미지
동해시 일자리박람회 모습[사진=동해시청]

4대 핵심부문은 민선 7기 공약사업 중 미래 신성장 일자리 발굴 및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에 중점을 두고 공약사업의 내실 있는 추진으로 일자리 창출, 기존 일자리 사업 유지 및 확대 추진, 일자리 동력 창출을 위한 일자리 인프라 구축, 취·창업 지원 프로젝트 추진 등으로 설정했다.

부문별 추진사업으로는 재정지원을 통한 직접 일자리 창출, 계층별 맞춤형 직업능력 개발 훈련, 취업지원을 통한 고용서비스, 고용장려금, 창업지원금, 일자리 인프라 구축, 기타 일자리 창출 등 7개 분야의 공공부문과 민간부문 1개 분야 등 총 8개 유형 127개 세부사업에 총 3537억원을 들여 오는 2022년까지 고용율 70%를 달성할 계획이다.

또 북평 제2일반산업단지 우량기업 유치를 비롯해 콜드체인 연계 수산물 가공 및 외식산업 육성, 미래 먹거리인 대게 및 수산물오케이 명품화 사업 등 총 13개 일자리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아울러 기존 일자리 유지와 함께 사회적 수요가 큰 노인 일자리 사업을 매년 500개 이상, 2022년까지 2000개를 추가 발굴해 노인일자리 2만개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지역상생형 일자리 모델 발굴, 중소기업의 판로 확대 및 개척, 신산업 및 미래유망산업 집중 육성, 일자리 우수기업 인증 추진 등 창업과 취업을 위한 일자리 지원기반을 확충해 일자리 환경 조성과 미래 성장 동력을 창출할 방침이다.

또한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와 일자리 사업의 체계적 관리, 취·창업 지원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일자리 플랫폼을 구축하고 취·창업 공간도 확대한다.

박인수 경제과장은 “중앙 정부와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으로 재정지원 확보에 최선을 다하고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역 개발사업 추진에도 전력을 쏟아 일자리와 소득이 늘어나는 새로운 경제지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onemoregiv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