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정선알파인경기장 존치 강원도가 앞장서 해결해야"

기사등록 :2019-01-21 14:02

[정선=뉴스핌] 이형섭 기자 = 강원 정선 알파인경기장 철거반대 범 군민 투쟁위원회(반투위)는 지난 20일 강원도청에서 최문순 지사, 한금석 도의장, 허영 더불어민주당 도당 위원장 등이 제안한 가리왕산 문제해결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 구성은 전면복원을 전제로 한 산림청의 취지와 다르지 않다고 반박했다.

21일 반투위는 강원도는 가리왕산 문제에 대한 제일 큰 책임이 있고 무한의 책임을 지고 해결해야 할 당사자인데도 집행만 하겠다는 심판자의 위치로 밖에 볼 수 없어 크게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강원 정선 알파인경기장 철거반대 범 군민 투쟁위원회.[사진=정선군청]

반투위는 정선 알파인 경기장 갈등 해결의 출발은 합리적 존치를 통한 올림픽 유산의 보존이냐, 전면복원에 의한 올림픽 유산의 훼손이냐의 관점에서 다시 논의돼 한다면서 그 중심에 강원도가 책임지고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2018 평창대회를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했던 강원도가 올림픽이 끝난 지 1년도 안돼 환경부와 산림청, 환경단체의 환경론자의 프레임에 갇혀 이 문제를 근본적으로 바라보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반투위는 강원도와 산림청, 환경부, 문체부, 환경단체가 참여해 협의를 논하는 것은 반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이면서 협의체에서 정선 알파인경기장의 합리적 존치 문제를 포함해 모든 문제가 함께 논의될 수 있다면 협의체에 참여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4만 정선군민들은 정선 알파인경기장의 곤돌라와 관리도로 존치를 염원하며 운영과 관리에 따른 예산에 대해 단 한푼의 국비도 지원받지 않고 정선군에서 책임지고 운영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반투위는 산림청이 가리왕산에 수렵장을 하기 위해 80km에 달하는 임도를 개설, 산림을 훼손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onemoregiv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