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군 스키팀 동계시즌 메달사냥 나섰다

본문내용

[평창=뉴스핌] 이형섭 기자 = 강원 평창군 스키팀의 2018/19 동계시즌 메달사냥이 시작됐다.

21일 군에 따르면 시즌 첫 메달은 지난해 12월 16~17일 개최된 2018 크로스컨트리 FEC대회에서 한국 크로스컨트리 간판 이채원(37) 선수가 여자 5km 프리 경기에서 1위를 차지하면서 안겨줬다.

썸네일 이미지
제33회 회장컵 전국바이애슬론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평창군청 김주란 선수.[사진=평창군청]

이후 지난 14~17일 대관령면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개최된 제33회 회장컵 전국 바이애슬론대회에서 김주란(20) 선수가 여자일반부 스프린트 경기 1위, 16~17일 개최된 국제대회 ‘The 49th President Cup FEC’ 5km 클래식 경기에서 이채원, 한다솜(25) 선수가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현재 바이애슬론 국가대표 상비군 소속이기도 한 김주란 선수는 평창 대화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2018년 평창군청 소속으로 출전하는 첫 동계시즌 전국 대회에서 1위의 성과를 보이면서 국내 동계스포츠 유망주로 떠올랐다.

평창군청 스키팀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크로스컨트리 국가대표팀 코치를 역임하기도 한 박남호(51) 감독을 비롯해 크로스컨트리 선수 3명, 바이애슬론선수 3명으로 구성돼 있다. 

onemoregiv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