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라이프·여행

평창 광천선굴 '거꾸로 자라는 고드름' 화제

기사등록 :2019-01-21 14:05

[평창=뉴스핌] 이형섭 기자 = 동장군이 맹위를 떨치고 있는 한파속에 강원 평창군 대화면 광천선굴에 고드름이 거꾸로 자라는 신기한 현상이 발생해 화제가 되고 있다.

강원 평창군 광천선굴 역고드름.[사진=평창군청]

21일 군에 다르면 ‘역고드름’은 고드름이 땅에서 석순처럼 자라는 승빙(乘氷)이라 불리는 현상으로 천장 등에서 떨어진 낙숫물이 지면에 얼은 고드름에 떨어져 자라거나 지면의 얼음이 물 분자의 삼투압과 열분자 압력 때문에 지하의 따뜻한 물을 빨아올려 만들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광천선굴 ‘역고드름’은 매년 12월부터 이듬해 3월 초까지 나타나는 기현상으로 주민들 사이에서는 ‘신선이 계시는 선굴에서 나타난 신비한 현상’으로 전해 내려오고 있다.

광천선굴은 일반에게 공개되지 않고 있으며 여름철 더위사냥축제에 한시적으로 개방하고 있다.

onemoregiv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