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경찰, 편의점 범죄예방활동 강화한다

기사등록 :2019-01-21 14:05

여종업원 1인 근무 점포 중심
중점관리점포 지정…순찰 강화
연쇄 강도 발생 시 광수대 투입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경찰청은 최근 편의점 강도 사건이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편의점 범죄예방 활동을 강화한다고 21일 밝혔다.

서울 시내 한 편의점 [사진=뉴스핌DB]

경찰청이 지난 3년간 경찰에 접수된 편의점 강도 269건을 분석한 결과, 인적이 드문 자정~오전 6시에 69.5%, 여성 종업원 1인이 근무하는 편의점에서 40.5%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은 새벽‧심야시간에 여성 종업원 1인이 근무하는 편의점을 중심으로 범죄 취약 여부를 점검한 후, 취약점이 확인된 점포를 위주 범죄예방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심야‧새벽시간대 운영되거나, 과거 강도와 절도 피해가 발생했던 편의점을 중심으로 CCTV와 긴급신고체계 등 범죄취약점이 있는지 점검하며, 자율방범대 등 협력단체들과 함께 범죄에 취약한 편의점 주변을 반복 순찰한다.

긴급신고시스템이 없는 편의점은 중점관리점포를 지정해 탄력순찰과 거점근무 등 순찰을 강화하고, 긴급신고시스템 설치와 함께 여성 종업원에게 ‘112 긴급신고 앱’을 설치하도록 홍보한다.

경찰청이 편의점 결제단말기에 추가한 긴급신고 기능. [사진=경찰청]

또 지자체의 CCTV 관제센터와 협업해 ‘중점관리점포’로 지정된 편의점 주변에 항상 감시체계를 운용하고,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면 즉시 대응하도록 할 계획이다.

편의점 강도가 발생하면 즉시 검거할 수 있도록 대응 태세를 구축하는데, 112신고 접수 시 신속 출동과 긴급배치는 물론, 연쇄 강도가 발생하는 경우 광역수사대를 투입할 예정이다.

justi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