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LG유플러스, 신기술 개발·적용해 5G 체감속도↑

기사등록 :2019-01-24 14:19

기지국 주변 환경 최적화 형태 5G 전파 발사
현장에 직접 나가지 않고 원격으로 조정
빅데이터, AI 기반 자동 최적화 기능 개발 추진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가 도심, 외곽지역, 도로 등 국내 기지국 주변 환경에 가장 적합한 형태로 전파를 발사하는 기술을 개발하며 5G 체감속도 향상 준비에 들어갔다.

LG유플러스는 도심, 외곽지역, 도로 등 기지국 주변 환경에 가장 적합한 빔 패턴으로 전파 발사를 가능하게 해주는 ‘5G 빔 패턴 최적화 기술’을 개발해 5G 네트워크에 적용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5G 빔 패턴 최적화 기술’을 개발해 5G 네트워크에 적용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5G 전파 확산의 효율성을 높임은 물론 주변 기지국에서 발사하는 전파간 상호 간섭을 최소화함으로써 고객들은 더욱 안정적이고 높은 체감 속도로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는 이를 위해 기지국 안테나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각도의 빔 패턴(전파 확산 형태·모양)과 이를 테스트할 시뮬레이션 프로그램도 개발했다.

5G 네트워크에 필수적인 ‘Massive MIMO’는 하나의 기지국에 연결되는 디지털 신호 전송 안테나를 수십개 이상으로 늘려 사용하는 다중 입출력 기술로 특정 사용자에게 대용량의 데이터를 고속으로 전송하거나 다수의 이용자에게 동시에 데이터를 전송하기 위해 사용된다.

빔 패턴에 따라 수직·수평 동작 범위가 달라지기 때문에 5G의 커버리지 최적화를 위해서는 건물이나 지형 등 주변의 환경적 특성 등을 고려한 빔 패턴 설정이 필요하다.

예를 들어 고층 빌딩 건물 주변에서는 빔의 수직 폭이 넓은 빔 패턴을, 공원이나 주차장과 같은 곳에서는 빔의 수평 폭이 넓은 빔 패턴을 사용하는 것이 품질 확보에 유리하다.

특히 원격으로 빔 패턴 변경도 가능하기 때문에 지역축제 등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이벤트가 있거나 태풍, 폭설 등 자연재해로 피해가 발생한 경우 신속하게 전파 발사 각도를 조정, 최적화해 원활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향후 불만 콜 및 트래픽 상황 등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자동으로 빔 패턴을 최적화할 수 있도록 진화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상헌 NW개발담당은 “이번 5G 빔 패턴 원격 최적화 기능 개발로 초기 5G 네트워크에서 고객 체감 품질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며 “향후 단계적으로 빅데이터, AI 기반의 5G 망 최적화를 통해 5G 풀질 향상과 안정화를 위해 철저히 준비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