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EPL] ‘공격조율사’ 손흥민 13호골 '최고평점 8.2'... 토트넘은 왓포드에 2대1승

기사등록 :2019-01-31 06:59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아시안컵 복귀후 첫 선발출전, 팀을 패배로부터 구출했다.

토트넘은 31일(한국시간)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왓포드와의 홈경기서 손흥민과 요렌테의 골로 2대1로 역전승했다. 토트넘은 승점 54로 뉴캐슬에 패한 ‘리그2위’ 맨시티를 2점차로 추격했다.

손흥민의 왓포드전 동점골 장면.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날 손흥민은 요렌테와 함께 선발 출격, 부지런한 움직임을 보였다. 전반 2분만에 상대 진영에 단독 드리블, 문전을 노렸다. 전반8분에는 박스 중앙에서 위력적인 중거리 슛을 날렸지만 불발됐다.

손흥민은 왓포드의 집중마크에 고립됐다. 하지만 후반 칼날을 벼른 손흥민은 왼발슛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토트넘은 요렌테의 추가골로 승리했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경기전 영국 런던풋볼과의 인터뷰에서 손흥민에 대해 “오전 훈련을 같이 했다. 하지만 많이 피곤해 보였다. 힘든 경기를 3경기(아시안컵)나 뛰었다. 많이 지쳤다. 왓포드전에는 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출장을 확신했다.

그도 그럴것이 토트넘은 손흥민이 빠진 상황서 2개 대회서 연속 탈랄하는 아픔을 맛봤다. 토트넘은 지난 1월25일 카라바오컵 4강 2차전에서 첼시와 승부차기 끝에 4대2패, 28일에는 잉글랜드 FA컵서 크리스탈팰리스에 0대2로 졌다.

하지만 왓포드전에서의 토트넘 선수들은 전체적으로 몸이 무거웠다. 결국 토트넘은 전반전 38분 골을 허용했다. 왓포드는 전반38분 코너킥 상황서 크레이그 카스카트의 골로 앞서갔다. 문전에서 머리를 갖다 댄 볼은 산체스의 몸에 맞고 골대로 연결됐다.

토트넘은 후반 초반 시소코의 어시스트를 문전 중앙에서 요렌테가 슛을 차냈지만 불발됐다. 손흥민은 후반18분, 후반31분에도 왓포드 진영을 돌파했지만 수비수들에게 막혔다.

동점골 후 포효하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극적인 변화를 만든 것은 ‘공격조율사 손흥민’이었다.
전반 이어 후반에도 부지런한 움직임을 보인 손흥민은 후반 기회를 노렸다. 요렌테에게 공을 건네 받은 손흥민은 후반35분 박스 중앙에서 왓포드의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의 올시즌 프리미어리그 9호골이자 시즌 13호골이다.

이후 토트넘은 후반42분 요렌테의 골로 골을 보탰다. 요렌테는 수비수 대니 로즈에게 공을 건네 받아 헤딩으로 골을 터트렸다.

이날 손흥민은 최근 ‘맨유 레전드’ 앤디 콜이 극찬한 ‘공격 조율사’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줬다.

앤디 콜은 손흥민에 대해 "손흥민은 수준급 선수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델리 알리의 부상 공백을 채울 수 있다. 내가 정말 좋아하는 선수다. 케인이 부상을 입고, 그 자리를 요렌테가 나섰지만 모든 면에서 손흥민을 그립게 했다. 요렌테보다 더 좋은 활약을 펼칠 수 있다. 공격 조율사인 그가 토트넘을 위해 엄청난 일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최고 평점을 부여했다. 후스코어드닷컴은 1골1도움을 기록한 요렌테에게 평점 8.1, 손흥민에게는 8.2점을 부여해 동점골의 의미를 크게뒀다. 도움을 기록한 로즈는 8.1점을 받았다. 다른 대부분의 토트넘 선수들은 6점대의 저조한 평점을 받았다.

손흥민의 골을 축하하는 토트넘의 에릭센.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