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EPL 줌인] 손흥민, BBC선정 MOM... 피로누적으로 경련 ‘체력비상’

기사등록 :2019-01-31 08:40

왓포드전서 동점골... 프리미어리그 9호골이자 시즌 13호골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BBC선정 MOM으로 선정됐지만 체력에 비상이 걸렸다.

토트넘은 31일(한국시간) 홈구장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왓포드와의 홈경기서 손흥민과 요렌테의 골로 2대1로 역전승했다. 토트넘은 승점 54로 뉴캐슬에 패한 ‘리그2위’ 맨시티를 2점차로 추격했다.

손흥민의 왓포드전 동점골 장면.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날 손흥민은 후반35분 팀이 0대1로 뒤진상황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시즌13호골이자 프리미어리그 9호골이다. 아시안컵 합류전 손흥민은 지난 1월2일 카디프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 21라운드서 리그 8호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1월5일 트랜미어 로버스와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라운드에서는 시즌 12호골을 작성했다.

영국 BBC는 분위기를 반전 시킨 손흥민을 경기 최우수 선수(MOM)으로 뽑았다.

BBC는 선정 이유에 대해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일관된 성과를 거두고 있는 선수중 하나다. 아시안컵서 복귀한지 얼마 되지 않은 그가 인상적인 플레이를 펼친 끝에 골까지 기록했다. 이 경기에서 17차례 역습을 시도했고 특히, 동점골은 요렌테가 컨트롤을 잃어 볼을 빼앗길 뻔한 상황에서 만든 골이었다. 결정적인 골이었다. 다만 전반 뛰어난 터닝과 슛이 왼쪽 포스트를 맞춘 것이 아쉬웠을 뿐이다”라고 평했다.

요렌테는 자신의 볼이 상대 선수에게 뺏길뻔하자 손흥민에게 볼을 건넸다. 손흥민이 골로 분위기를 반전 시키자 요렌테는 후반42분 추가골을 넣었다.

BBC는 “요렌테는 교체되지 않은 게 신기할만큼 여러번의 기회를 날렸다. 별다른 옵섭이 없던 포체티노의 선택이었다. 손흥민은 처음부터 빛났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의 골을 축하하는 토트넘 선수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최고 평점을 부여했다. 후스코어드닷컴은 1골1도움을 기록한 요렌테에게 평점 8.1, 손흥민에게는 8.2점을 부여해 동점골의 의미를 크게뒀다. 도움을 기록한 로즈는 8.1점을 받았다. 다른 대부분의 토트넘 선수들은 6점대의 저조한 평점을 받았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에서도 최고 평점을 받은 손흥민은 그러나 경기중 들것에 실려 나갔다. 피로누적으로 근육에 경련이 왔다. 아시압컵 복귀후 얼마 되지 않은 시점에서 풀타임 출장했기 때문이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경기후 공식인터뷰서 “손흥민을 풀타임으로 뛰게 할 계획은 별로 없없다”며 팀의 절박한 상황을 호소했다. 그는 “손흥민이 뉴캐슬전(2월2일)에 나갈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을 보탰다.

현지 토트넘 팬들은 “아시안컵 이후 복귀한지 얼마한지 되지 않았는데 풀타임 출장했다. 가혹한 처사다”라며 손흥민의 건강을 염려했다. 

힘들어 하는 손흥민을 안아주는 요렌테.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