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세 생일 맞은 중화권 '원조 여신' 왕조현, 동안 미모 화제

지닌 1월 31일 생일 맞아 최신 사진 공개해 눈길 끌어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영화 ‘천녀유혼(倩女幽魂)’으로 널리 알려진 중화권 스타 왕조현(王祖賢, 왕쭈셴)이 지난 1월 31일 52세 생일을 맞아 온라인에서 자신의 최근 사진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썸네일 이미지
왕조현이 SNS에서 자신의 최근 사진을 공개했다[사진=바이두]

중국 매체에 따르면, 왕조현의 팬클럽은 매해 그의 생일 때 마다 축하 영상을 보낸다. 올해도 어김없이 축하 영상을 보냈고 왕조현은 SNS를 통해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왕조현은 자신의 SNS에서 “팬들의 과분한 사랑에 연예계에 진출한 것을 절대 후회하지 않는다”며 팬들의 성원에 화답했다. 이와 함께 게재된 사진에서 50대라는 나이가 무색한 청순한 미모를 가진 왕조현의 최근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다.

대만 출신 배우 왕조현은 지난 1982년 출중한 미모로 포토그래퍼에게 발탁돼 아디다스의 운동화 광고 모델로 데뷔하게 된다. 그 후 홍콩 연예계에서 배우,가수로 활약하며 지난 80,90년대 큰 인기를 누렸다. 특히 서극 감독이 제작한 천녀유혼(倩女幽魂) 출연을 통해 그의 인기는 해외로까지 확대된다.

왕조현은 2003년에 개봉된 영화 ‘메이리상하이’(美麗上海)를 끝으로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고 현재 캐나다 밴쿠버에서 거주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dongxua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