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3세대 辛라면은 칼로리 낮춘 '신라면건면'

신라면, 신라면블랙에 이은 3번째 신(辛)브랜드 '건면'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 국민라면 신라면이 건면(乾麵)으로 새롭게 출시된다. 신라면건면은 맛과 건강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의 취향을 고려해 칼로리는 낮추고 품질은 높였다.

농심은 신라면을 더욱 깔끔하게 만든 신라면건면을 오는 9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신라면건면의 특징은 신라면의 맛과 건면의 완성도 높은 조합이다. 면을 바꾸면서도 신라면의 맛은 그대로 살려낸 것.

썸네일 이미지
[사진=농심]

신라면의 전통을 이어, 신라면건면 또한 라면시장에서 새로운 바람을 일으켜 라면의 영역을 확장시켜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심 연구소는 신라면건면 개발에 2년이 넘는 시간을 투자했다. 라면개발 전 부문이 초기 기획단계부터 함께 연구를 진행했다. 프로젝트명도 ‘신라면 라이트(Light)’로, 신라면 맛과 건면의 깔끔함을 동시에 잡는 데 집중했다.

특히 신라면 본연의 국물맛을 내기 위해 스프를 새롭게 조정했다. 면의 속성이 바뀌면 국물맛도 달라지기 때문이다.

면발은 건면으로 바뀌면서 더 쫄깃해졌다. 기름에 튀기지 않아 깔끔하고 가볍다. 신라면건면의 칼로리는 일반 라면의 약 70% 수준인 350 Kcal다.

농심 관계자는 “2년간 핵심 연구진들이 심혈을 기울인 노력과 2000여 회의 관능평가 끝에 신라면 본연의 맛을 살리면서도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신라면 Light 프로젝트를 완성해냈다”고 말했다.

신라면건면은 신라면, 신라면블랙에 이은 3번째 신(辛)브랜드로, 신라면 최초의 건면제품이다. 아이덴티티를 유지하면서 건면으로 맛과 품질의 진화를 이뤘다는 측면에서 '3세대 신라면’이라고 불린다.

농심 관계자는 “신라면 브랜드는 늘 라면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해왔다. 신라면의 진화는 궁극적으로 국내 라면시장 외연을 넓히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자료=농심]

 

bom22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