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위험물질 운송차량 24기간 감시..사고시 신속 대응

기사등록 :2019-02-11 11:00

'위험물질 운송차량의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연내 도입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위험물질을 운송하는 차량의 사고 발생 시 신속한 정보공유와 사고처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24시간 감시하는 시스템이 연내 도입된다.

1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오는 13일 경북 김천시 교통안전공단 중앙관리센터에서 '위험물질 운송차량의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시범운영 실태를 점검한다. 국토부와 환경부, 소방청을 비롯한 관계부처와 물류분야 교수 및 전문가, 전국화물자동차운송연합회가 참여한다.

위험물질 운송 모니터링 운영 체계 [자료=국토부]

'위험물질 운송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은 지난 2012년 발생한 구미 불산사고를 계기로 위험물질 운송차량에 단말기를 장착하고 운송 전 과정을 중앙관리센터에서 24시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제도다. 연내 본격 시행을 앞두고 위험물질 운송차량 300대를 대상으로 지난해 말부터 시범운영을 실시 중이다.

국토부는 먼저 위험물질 운반 차량에 장착되는 단말기의 통신 상태와 사전운송계획서의 입력, 중앙관리센터(교통안전공단)로의 정보 전송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는지를 점검한다.

또 차량의 위치나 상태가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되고 있는지, 상수원 보호구역 진입이나 운행 중 충격 발생 시 경고메시지와 안내가 정상적으로 표출되는지를 체크한다. 사고가 발생했을 때 차량의 위치와 적재 위험물 정보가 관계기관에 신속히 전파되는지, 정확한 방재가 이뤄지는 지도 점검한다.

손명수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위험물질 운송 실시간 모니터링 제도를 통해 사고 시 대규모 피해가 우려되는 위험물질에 대한 사회적 안전망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교통안전공단이 국민안전을 책임질 수 있도록 위험물질 운송 모니터링 제도 운영 전반을 면밀히 관리·감독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