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훈풍 따라, 학생들 ‘북한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도 감소

기사등록 :2019-02-12 12:00

북한 ‘전쟁·군사’ ‘독재·인물’ 응답자 지난해 대비 17.4%p 감소
‘통일 필요하다’ 응답 학생 63% ‘불안감 해소’ ‘한민족’ 등 이유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남북 관계에 훈풍이 부는 가운데 우리나라 학생들이 갖고 있는 북한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교육부는 통일부와 함께 진행한 ‘2018년 학교 통일교육 실태조사’ 결과를 12일 공개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지난해 10월22일부터 12월10일까지 전국 597개 학교의 8만7113명(△학생 8만2947명 △교사416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번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초·중·고 학생들의 북한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가 다소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북한에 대한 이미지로 ‘전쟁·군사’ ‘독재·인물’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총 56.4%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17.4%p 감소한 수치다.

반면 ‘한민족·통일’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24.9%로 지난해 대비해 16.3%p 증가했다. 또한 ‘적’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지난해 대비 35.8%p 하락한 5.2%로 집계됐다.

‘통일 필요성’에 대한 학생들의 인식은 지난해와 대비해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통일이 필요하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63.0%로 지난해 대비 0.8%p 상승했다. 반대로 ‘통일이 불필요하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13.7%로 지난해 대비 2.7%p 감소했다.

학생들은 통일이 필요한 이유로 ‘전쟁위협 등 불안감 해소’ ‘한민족’ ‘국력 강화’ 등을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통일이 불필요한 이유에 대해선 ‘통일 후 사회혼란’ ‘통일비용 등의 경제적 부담에 대한 우려’ 등을 지적했다.

학교에서 통일 교육을 받은 적이 있다고 응답한 학생들의 비율은 79.9%로, 지난해(80.4%)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교사들은 통일교육 활성화를 위해 시급한 과제로 통일교육 △자료 보급(50.2%) △체험활동 프로그램 개발(44.3%, 신설 항목) △교사 전문성 향상(31.7%) △통일교육 시간확보(22.0%) 등을 꼽았다.

교육부 관계자는 “결과를 바탕으로 교육부와 통일부는 교수‧학습 자료 개발과 학생 체험활동, 교사연수 등에서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교사들의 전문성을 제고하겠다”며 “또한 학생들의 평화통일 공감대 확산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km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