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시민연대 “5·18 진실 짓밟은 ‘한국당 의원들 만행’ 단죄해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윤리위원회 회부 및 제명 요구

본문내용

[광양=뉴스핌] 박우훈기자 =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이하 전남시민연대)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왜곡·모독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국회윤리위원회 제소 및 의원직 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남시민연대는 11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지만원은 지난 2월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 광주항쟁의 가치를 훼손하고 희생자들을 모독하는 범죄적 망언들을 쏟아냈다”고 지적했다.

썸네일 이미지
전남시민단체 회의중 (사진=전남시민단체 DB)

아울러 “이들은 거룩한 피와 희생으로 이룩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헌법 질서를 부정했고, 아직 아픔이 아물지 않은 5·18 영령들과 유가족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고 비판했다. 

또한 1980년 5월 이후 38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드러나지 않은 진실이 많고, 최근에야 드러난 일부 계엄군의 성폭행부터 최초 발포 책임자와 헬기사격 명령자, 보안사의 5·18 왜곡 조작 등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된 모든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여야 없이 5.18의 역사를 왜곡하는 세력들의 뿌리를 뽑고, 그 진상을 온전히 규명하는데 힘을 쏟아야 한다”며 “우선 국회는 망발 의원에 대한 윤리위원회 회부를 통해 의원직 제명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21개 시민단체로 이뤄진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는 5월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한편, 5・18 진실을 짓밟은 한국당 의원들의 만행을 단죄하기 위해 뜻있는 시민사회와 함께 행동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wh711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