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편의점 디저트, 5년 새 판매량 15배 증가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디저트가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있다.

편의점 GS25에서 판매하는 모찌롤, 티라미수, 조각케익, 쿠키 등 디저트빵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대비 161.4% 증가했다.

올해(1월1일~2월10일) 들어서도 89.3%의 신장률을 기록하며 편저트(편의점+디저트) 시장이 지속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년 전인 2014년과 비교하면 무려 15배(1416%)나 증가했다.

GS25는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디저트의 품질이 전문점 수준인 데다 가격은 저렴해, 합리적 소비를 추구하는 트렌드와 맞아 떨어지며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 전국 GS25 1만여개 점포에서 판매하고 있는 저가의 카페25 원두커피 구매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함께 즐기기 좋은 다양한 디저트빵이 지속 출시된 것도 편저트 시장 확대의 중요한 요인 중 하나다.

고품질의 다양한 디저트가 알뜰한 가격으로 출시되면서 고객들의 구매가 이어졌고, 성공 가능성을 확인한 편의점과 제조업체들이 지속적으로 신상품을 선보이며 시장 확대로 이어지는 선순환 고리가 형성된 것.

GS25는 향후 매출을 이끌어 나갈 중요한 상품 중 하나가 디저트라는 생각으로 관련 카데고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실제로 GS25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40종 이상의 차별화 된 신상 디저트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안재오 GS리테일 디저트빵 MD는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디저트 맛과 품질에 대한 고객들의 신뢰가 높아지며 구매가 이어지고 있다"며 "가심비 좋은 편의점 디저트를 찾는 고객이 지속 증가하고 있는 만큼 새로운 맛과 콘셉트의 신상품을 지속 선보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한 고객이 GS25에서 밸런타인, 화이트데이 시즌 한정상품으로 출시된 디저트를 살펴보고 있다.[사진=GS리테일]

j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