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교육부, 선취업 후학습 활성화 박차...‘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 발표

기사등록 :2019-02-12 12:00

교육부 “100세 시대에 평생교육의중요성은 날로 커져갈 것”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교육부가 ‘선취업 후학습’ 활성화에 박차를 가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전문대학에도 성인 학습자를 위한 교육 과정이 설치된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대학의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 기본계획을 12일 발표했다.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은 교육부가 성인 학습자의 자기 개발을 독려하기 위해 2017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평생교육원’과는 다르다. 수능점수를 반영하지 않고 성인학습자 맞춤형 전형을 통해 학생 선발을 진행한다.

우선 교육부는 일반대학 20교 내외 전문대학 6교 내외 등 총 26개 내외 대학을 선정해 2019년 총 234억 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교당 평균 9억 원의 예산을 지원하는 셈이다.

통상 학위 과정이 4년에 걸쳐 이루어지는 만큼 안정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현재 1년 단위 사업에서 다년도 사업으로 전환한다. 다년도 추진체계에 맞게 연차별 성과평가를 실시하는데, 평가 결과에 따라 지원금이 가감된다.

교육부는 대학이 자율적으로 평생교육 운영 모형과 학생 정원을 설정할 수 있도록 했다. 대학의 상황에 맞게 성인 학습자 전담 교육과정을 위한 단과대학, 학부, 학과를 설치하거나 타 대학과 연계를 통한 공동참여형도 진행할 수 있다.

또한 교육부는 교육 과정은 지역사회의 성인 학습 수요 등을 분석해 고려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수업 방식은 성인 학습자의 특성을 고려해 야간·주말 수업, 온·오프라인 연계 교육 등 다양한 방식을 활용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다학기제, 집중이수제, 학습경험인정제 등 유연한 학사제도를 적극 도입하도록 했다. 아울러 성인 학습자의 생애주기별심리적 특성, 사회적 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성인학습자의 학습을 전담 지원하는 체계를 대학별로 구축할 방침이다.

선정평가는 1단계 서면평가 후 2단계 발표·면접평가로 진행된다. 이후 사업관리위원회의 최종 심의를 거쳐 지원대학 및 지원금을 결정할 방침이다.

임창빈 교육부 평생미래교육국장은 “100세 시대를 맞아 평생교육의 중요성은 날로 커져갈 것”이라며 “이러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대학이 보다 적극적으로 성인학습자 맞춤형으로 전환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는 3월13일 국가평생교육원에서 사업 설명회를 개최해 참여 희망 대학에게 사업의 취지와 내용을 안내할 예정이다. 

km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