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정유미 측, 나영석PD 지라시 유포자 검거에 "합의·선처 없다"

기사등록 :2019-02-12 10:44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배우 정유미와 나영석 PD의 염문설을 퍼뜨린 증권가 정보지(지라시) 유포자가 검거된 가운데 정유미 측이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정유미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12일 뉴스핌에 “지라시 건은 알려진 대로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 예정이다. 합의나 선처는 없다”고 말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이날 정유미, 나영석PD 관련 루머를 유포한 방송작가 A(29)씨 등 3명과 온라인 커뮤니티에 해당 내용을 게시한 D(35)씨 등 5명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에 욕설 댓글을 단 E(39)씨도 모욕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은 피의자 10명 가운데 중간유포자 1명을 제외한 9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배우 정유미 [사진=뉴스핌DB]

앞서 지난해 10월 온라인상에는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을 통해 인연을 맺은 나영석 PD와 정유미가 사적인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는 루머가 담긴 지라시가 유포됐다.

당시 정유미 측은 염문설을 즉각 부인하며 “최초 작성 및 유포자, 온라인 게시자, 악플러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해 증거 자료 수집을 끝마쳤고 오늘 법무 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나영석 PD 역시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며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CJ ENM 및 변호사가 증거를 수집 중이며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이라고 경고했다.

정유미는 현재 영화 ‘82년생 김지영’ 촬영 중이다.

jjy333jj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