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금은 횡령하고 TV는 집으로"…새마을금고 이사장 고발장 접수

본문내용

[부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 부산의 한 새마을금고 이사장이 수천만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영도경찰서는 모 새마을금고 이사장 A(69)씨가 건물 임대료 등 수천만원을 횡령하고 집기를 무단으로 사용했다는 고발장이 접수돼 수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경찰 로고

고발장에 따르면 새마을금고 이사장 A(69)씨는 지난 2009년 2018년께 새마을금고 소유 건물 3층에 입점한 피트니스클럽으로부터 월 임대료 20만원을 부인의 통장으로 받는 등 9년간 2200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지난 2013년 7월께 새마을금고 본점에 있던 시가 46만원 상당의 벽걸이 TV를 자신의 집으로 가져갔다는 주장도 포함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부인 통장으로 받은 돈은 대부분 새마을금고를 위해 사용했고, 벽걸이 TV가 창고에 방치돼 있어 창고 관리의 허락을 받아 집으로 가졌다"며 범행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통장 사용내역 등을 확인 후 A씨를 추가 조사할 예정이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