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프로야구] KBO, 원정도박 논란 LG 트윈스에 경위서 요청

기사등록 :2019-02-12 14:01

호주 전훈 일부 선수 카지노 출입 논란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원정 도박 논란에 휩싸인 LG 트윈스에 경위서를 요청했다.

프로야구 구단 LG는 현재 호주 시드니에서 스프링캠프를 진행 중이다. 그러나 한 야구팬이 카지노에 출입한 선수 4명의 모습을 찍어 야구 커뮤니티에 올렸고, 거액 베팅설까지 돌았다.

구단 조사 결과 휴식일이었던 지난 11일 일부 선수들이 쇼핑몰에 갔다가 카지노에 출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 뉴스핌 DB]

LG측은 "선수들이 휴식일에 쇼핑몰에 갔다가 카지노를 들른 것은 맞다. 가장 많은 돈을 쓴 선수가 500호주달러(약 40만원)를 썼다"고 해명했다.

KBO 관계자는 "LG 구단으로부터 이같은 사안에 대해 공식 통보를 받았다. 어떤 일이 있었는지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차명석 LG 단장은 선수들에게 엄중경고를 한 상태다.

프로야구 구단에서는 원정도박 논란이 심심치 않게 일었다. 지난 2008년에는 삼성 라이온즈 채태인 등 선수 10여명이 인터넷 도박에 연루됐다. 2015년에는 오승환, 안지만, 윤성환, 임창용 등의 마카오 원정 도박 사건이 나온 바 있다.

2017년는 전 두산 베어스의 진야곱, 지난해에는 한화 이글스 소속이던 안승민과 김병승이 방출된바 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