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교습행위 등 충북 학원·교습소 321곳 무더기 적발

충북도교육청 지난해 합동 지도점검 결과

본문내용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충북도내 학원·교습소 300여곳이 불법 교습행위 등으로 교육당국의 합동 지도점검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충청북도교육청은 지난해 도내 학원·교습소 2104곳에 대한 지도·점검을 벌인 결과 321곳(15.3%)에서 모두 597건을 적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충청북도교육청

적발 사유는 학원장 등 연수 불참이 288건(48%)으로 가장 많았고, 제장부(서류) 미비치·부실기재 92건(15.4%), 교습비 등 변경 미등록, 거짓 표시·게시, 게시(광고) 위반 59건(9.9%) 등이다.

또 안전보험 미가입·기준미달 50건, 강사 채용·해임 미통보 34건, 무단 시설변경 13건, 성범죄 아동학대 범죄전력을 미조회 및 명칭 사용위반 각 7건, 미등록(신고) 학원(교습소) 운영 3곳등으로 조사됐다.

일시 교습 인원 초과, 교습소 강사 위반이 각각 5건, 교습비를 초과 징수하거나 반환하지 않은 곳도 6곳으로 나타났다.

도교육청은 적발된 학원·교습소에 벌점 부과·시정명령 577건, 과태료 부과 99건(8천791만원), 교습 정지 6건, 고발 3건 등 모두 709건의 행정처분을 내렸다.

행정처분은 같은 적발 건에 대해 벌점과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어 1개 업체가 2건 이상의 행정처분을 받을 수 있다.

청주교육지원청과 충주교육지원청은 학원·교습소가 많아 2년 주기로 학원·교습소를 점검하는 한편 민원 제기 등으로 인한 특별점검은 지체 없이 실시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불법 과외 교습행위 근절을 위한 상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사교육 안정화를 통한 가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yp2035@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