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뮨온시아, 435억 투자 유치…"면역항암제 연구에 사용"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면역항암제 개발 회사 이뮨온시아는 파라투스에스피 사모투자합자회사로부터 총 43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뮨온시아는 유한양행과 미국의 항체신약 개발기업 소렌토가 합작해 2016년 설립한 합작회사(JV)다.

회사는 지난해 2월 국내에서 면역항암제 'IMC-001'의 임상 1상 시험계획을 승인 받아 현재 임상 1상 시험 마무리 단계에 있다. IMC-001은 암세포 표면에 있는 단백질의 일종인 'PD-L1'을 표적으로 하는 면역관문억제제다. 인체 내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하도록 해 암을 치료하는 면역항암제의 일종이다.

이뮨온시아는 투자금액을 IMC-001의 임상 1상과 임상 2상 및 신약후보물질 'IMC-002(CD47 타겟)' 연구·개발(R&D)에 사용할 예정이다. 또, 이를 통해 이르면 2021년 기업공개(IPO)에 나설 계획이다.

송윤정 이뮨온시아 대표는 "보유 중인 파이프라인의 연구개발 및 임상시험이 계획 대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이번 투자를 계기로 이뮨온시아의 면역항암제 연구개발 및 임상시험이 더 탄력을 받아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이미지=이뮨온시아]

 

ke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