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오리온, 지난해 영업익 77%↑…"기존·신제품 동반 호조"

기사등록 :2019-02-14 15:18

매출액 1조9269억·영업익 2822억 기록
중국 영업이익률, 사드 이전 15%대 수준 회복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오리온그룹은 사업회사 오리온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1조9269억원, 영업이익 2822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10%, 영업이익은 77% 성장한 수치다.

오리온 한국 법인은 영업이익이 창사 이래 최대인 922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7월 론칭한 간편대용식 마켓오 네이처 제품이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했다. 꼬북칩, 태양의 맛 썬, 생크림파이, 마이구미 등 기존 제품과 신제품의 매출 동반 호조로 분석된다. 

[이미지=오리온]

마켓오 네이처는 국산 콩·과일 등 원물을 그대로 가공해 간편대용식 시장을 성공적으로 공략, 출시 5개월 만에 100억원에 달하는 매출을 기록했다. 국민스낵 반열에 오른 꼬북칩은 지난해 12월 한·중 합산 누적판매량 1억 봉을 돌파하며 오리온의 성장을 지속 견인하고 있다.

올해에도 스낵, 파이, 젤리 등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해 시장점유율을 높이는 한편, 간편대용식, 디저트사업을 강화하고 음료, 건강기능식품 등 신규사업을 본격화해 새로운 성장의 모멘텀을 마련할 예정이다.

중국 법인은 신제품 출시 성공과 소매점 매대 점유율 회복 기조, 온라인 채널 확대 등에 힘입어 매출이 현지화 기준 18%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비용 효율화와 판매 채널 개선, 영업 및 물류 등 사업 구조 혁신 효과로 7배 이상 크게 늘어 1400억원을 넘어섰다.

영업이익률도 사드 이슈 발생 전 2016년도 수준인 15%대로 회복됐다. 향후 매출 성장이 가속화되면 비용 구조 효율화로 인해 영업이익의 성장폭이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베트남 법인은 현지화 기준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1%, 19% 두 자릿수 고성장을 지속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올해에는 베트남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쌀을 함유한 스낵 및 크래커 제품 출시하고, 양산빵 시장에도 진출하는 등 사업영역을 지속 확대하며 고성장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러시아 법인은 현지화 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역성장했다. 수익성 개선을 위한 영업망 재구축 과정에서 일시적 매출 감소가 있었으나 4분기 매출이 현지화 기준으로 17% 성장하며 반등에 성공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지난해 국내외에서 공격적인 신제품 출시와 사업 구조 혁신 및 효율화를 통해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크게 성장한 한 해였다”며 “올해에는 음료, 건기식 등 신사업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키고, 제품, 영업력 등 핵심경쟁력 강화 및 효율성 중심의 경영을 통해 견고한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bom22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