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화신테크, 황교안 사법연수원 동기 조대환 전 민정수석 고문 영입

기사등록 :2019-02-25 14:47

이종혁 자유한국당 前 최고위원도 영입…"M&A 등 신사업 자문"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화신테크는 전 청와대 민정수석 출신 조대환 변호사와 이종혁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을 고문으로 선임했다고 25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조대환, 이종혁 고문이 신사업에 대한 인수합병(M&A)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자문 역할을 해줄 것"이라며 "두 고문의 전문적인 경험과 인적 네트워크를 통해 화신테크의 신사업 추진 효율성 향상이 기대된다"고 했다.

조대환 고문은 경북 청송 출신으로 서울대 법대를 졸업, 1981년 23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황교안 전 총리와 사법연수원 동기로 알려졌다. 대구지방검찰청 부장검사, 서울지검 서부지청 형사4부장, 수원지검 형사1부장에 이어 서울고등검찰청 검사로 재직했다. 청구그룹 경영 비리 수사 등 공직·기업 비리 수사를 전담한 특수통 검사로 평가받는다.

이종혁 고문은 부산 출신이다. 한나라당 부산지역 국회위원을 시작으로 한나라당 원내부대표, 정보과학분과위원회 부위원장, 국회 미래전략 및 과학기술특별위원을 거쳐 한나라당 최고위원 등을 역임했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인수한 GE와 함께 2차전지 생산설비 라인 확충과 엔지니어링 개발 투자 확대 등 2차전지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며 "이번에 신규 선임된 조대환, 이종혁 고문의 자문과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기존사업과 신사업의 효율성 향상을 위한 경영 혁신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특히, 화신테크와 GE 소재지인 경북 구미는 최근 2차 전지, 탄소소재 등 관련 중소기업 투자 유치와 5산단 내 국책사업으로 추진 중인 탄소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에 나서고 있다"며 "경북 출신인 조대환 전 민정수석의 관련 업무 네트워크와 전문적인 조력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hoa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