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라이프·여행

펀치볼 꽃길·창원 편백숲…문체부 추천 생태테마관광지는

기사등록 :2019-03-12 16:39

문체부, ‘2019 생태테마관광 육성 사업’ 10선 발표

[서울=뉴스핌] 김유정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12일 ‘2019 생태테마관광 육성 사업’ 10선을 발표했다.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계획을 공모한 후 선정되면 전문가 컨설팅, 홍보・마케팅, 예산 등을 종합 지원한는 이 사업은 지역의 특색 있는 생태자원에 인문학적 이야기를 입혀 관광 상품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올해는 펀치볼 꽃길과 창원 편백숲 등이 포함돼 눈길을 끈다.

편백숲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올해 선정된 사업은 △양구 ‘금강산 가는 길, 펀치볼 꽃길’ △곡성 ‘섬진강침실습지, 마법의 아침여행’ △고양 ‘사람과 자연이 함께 숨쉬는 한강하구 평화이야기’ △양평 ‘두물머리가 들려주는 인생이야기’ △시흥 ‘갯골생태공원, 바람언덕에 그린스쿨’ △대전 ‘내륙의 바다 대청호에서 즐기는 예술가와의 산책’ △성주 ‘500년 왕버들 숲으로 떠나는 생명여행’ △창원 ‘편백숲 욕(浴) 먹는 여행’ △부산 금정 ‘도시가 품은 쉼, 회동수원지 소풍여행’ △함안 ‘악양생태공원–처녀뱃사공과 떠나는 에코 피크닉’ 등이다.

문체부는 생태테마관광 사업과 별도로 생태 주제를 접목한 노후관광시설 재생 사업 5건도 이번에 선정했다. △횡성 ‘호수에 어린 오색 빛 꿈길여행’ △김해 ‘김해천문대-비비단으로 떠나는 별빛여행’ △하동 ‘섬진강 생태여행-반딧불이가 덮고 자는 모래이불’ △군산 ‘햇빛 동네에서 뒹구는 근대 인문학 기행’ △괴산 ‘연풍, 바람 따라 신나는 숲 여행’ 등이다.

한편 문체부는 올해 선정된 각 사업들이 한국을 대표하는 생태테마관광 브랜드로 뿌리 내리도록 사업 방식을 대폭 개선했다. 이에 따라, 지원 기간을 기존 1년에서 올해부터 평가(매년) 결과에 따라 최대 3~5년까지 확대한다. 

youz@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