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사진] 리버풀, 뮌헨 꺾고 챔피언스리그 8강행... EPL 4개팀 모두 진출

기사등록 :2019-03-14 06:52

마네의 선제골. [사진= 로이터 뉴스핌]
기뻐하는 마네. 마네는 멀티골을 넣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마팁의 자책골. [사진= 로이터 뉴스핌]
반다이크의 골 장면. [사진= 로이터 뉴스핌]
반다이크에게 축하를 건네는 피루미누(오른쪽). [사진= 로이터 뉴스핌]
8강행을 이룬 클롭 리버풀 감독. [사진= 로이터 뉴스핌]

[뮌헨 독일 = 로이터 뉴스핌] 김용석 기자= 리버풀이 8강에 올랐다.

클롭 감독이 이끄는 리버풀은 14일(한국시간)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서 3대1로 승리, 1,2차전 합계 3대1로 8강에 진출, 7시즌 연속 오르는 감격을 이뤘다.

이날 리버풀은 전반26분 마네의 골로 기선을 제압했으나 자책골로 1대1이 됐다. 전반39분 나브리가 레반도프스키에게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마팁이 걷으려 했으나 볼은 알리송이 지킨 골대로 들어갔다.

후반전에도 팽팽했다. 균형을 깨트린 건 반다이크였다. 후반24분 뮐러의 크로스를 반다이크가 문전에서 훌쩍 뛰어 올라 노이어가 지킨 골대를 갈랐다. 반다이크는 이번에도 골을 넣어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골 넣는 수비수’임을 입증했다. 이후 리버풀은 후반38분 마네의 헤딩골로 멀티골을 작성, 3대1 승리를 완성했다.

독일 출신의 클롭 감독은 자신의 조국을 상대로 8강행을 이뤘다. 분데스리가 감독 출신이 클롭은 뮌헨을 속속들이 아는 감독이다. 바이에른 뮌헨은 마지막 남은 챔스 8강이 가능한 분데스리가 팀이었다.

리버풀의 8강행으로 프리미어리그 4개팀은 모두 진출하는 쾌거를 맛봤다. 리버풀과 함께 이미 맨시티, 맨유, 토트넘이 8강에 진출했다. 바르셀로나도 이날 리옹을 꺾고 진출했다. 이와함께 유벤투스, 포르투,아약스가 8강에 올랐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