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한국·태국 제3회 여자배구 올스타전, 4월 태국에서 열린다

기사등록 :2019-03-15 14:00

[서울=뉴스핌] 김태훈 수습기자 = 한국과 태국의 여자배구 올스타들이 다시 모인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15일 "2019년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가 다음달 5일 나콘랏차시마, 7일 방콕에서 두 차례 개최된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제1회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는 한국이 풀세트 접전 끝에 3대2 승리를 거뒀다. 2018년 한국 경기도 화성에서 열린 2회 대회에서는 태국 올스타가 3대2로 승리했다. 1승1패로 맞선 이번 대회에서 어떤 팀이 승리할 지 관심이 모인다.

태국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규모를 확대해 나콘라차시마, 방콕에서 두 번의 경기를 치른다.

경기도 화성에서 열린 제2회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 [사진= KOVO]

한국 올스타의 사령탑은 도드람 2018~2019 V-리그 여자부 정규리그 우승팀인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이다.

김해란과 조송화, 이재영(이상 흥국생명), 김수지, 김희진, 고예림(이상 IBK기업은행), 이소영, 강소휘(이상 GS칼텍스), 배유나, 박정아, 문정원(이상 한국도로공사), 이다영(현대건설), 오지영(KGC인삼공사) 등 한국 프로배구를 대표하는 스타들이 출전할 예정이다.

데뷔 시즌에 맹활약을 펼친 신인 3인방 이주아(흥국생명), 정지윤(현대건설), 박은진(KGC인삼공사)도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다만, 1~2회 대회에 모두 참가했던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은 올해는 소속팀 일정과 겹쳐 불참한다.

3회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리그에는 지난해 큰 호응을 얻었던 문화교류 콘서트가 다시 한 번 열린다. 태국 팝스타들의 축하무대를 시작으로 K-POP스타들의 무대가 이어질 예정이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