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라이프·여행

전주한옥마을, 절기축제 매달 개최...볼거리·즐길거리 '풍성'

기사등록 :2019-04-10 15:48

[전주=뉴스핌] 이백수 기자 = 전북 전주시는 이달부터 오는 8월까지 매달 전주소리문화관 등 전주한옥마을내 5개 문화시설과 한옥마을 일원에서 ‘전주한옥마을 절기 축제’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전주한옥마을 절기 축제는 5개 절기 일정에 따라 1개 문화시설이 절기에 맞는 주제를 정하고 다양한 전통문화 공연, 전시, 체험, 먹거리 나눔, 길놀이 등 행사를 주관한다.

전주한옥마을 길놀이 한 장면 [사진=전주시청]

나머지 문화시설은 △판소리(전주소리문화관) △목판인쇄(완판본문화관) △절기주·주안상 시음(전주전통술박물관) △문장나눔(최명희문학관) △부채만들기(전주부채문화관) 등 체험부스를 운영하는 방식으로 행사에 참여하게 된다.

먼저 4월에는 곡우(穀雨, 4월 20일) 절기를 맞아 오는 21일 전주소리문화관에서 ‘백곡을 기름지게 농사비 내리니 한옥마을의 안녕과 평안을 기원하며 소리내어 함께 어울려 놀아보자’를 주제로 ‘풍농(豐農) 기원 전주 삼락(3樂) 페스타’가 개최된다.

또 △주민먹거리체험 △전통연희극 △심청가 기획전시 △길놀이 △민속놀이 한마당 등이 준비될 예정이다.

5월17일에는 입하(立夏, 5월 6일)를 맞아 전주전통술박물관에서 ‘보리가 익을 무렵의 서늘한 날에 지역주민과 함께 절기주의 맛과 향을 향유하자’를 주제로 ‘절기주(節氣酒)와 주안상 풍류한마당’이 진행되고, △절기주 등 만들기 주민교육 △절기별(4~8월) 주안상 프로그램 등이 운영된다.

6월에는 하지(夏至, 6월 22일) 절기를 맞아 28일과 29일 이틀간 전주부채문화관에서 ‘여름의 초입 하지에 바람을 일으켜 시원한 휴식을 안겨주자’를 주제로 ‘전주부채, 여름아, 꼼짝 마!’가 진행되며, △선면화 그리기 체험 △선자장 초대전·특강 △부채 성악공연 △주민체험 △먹거리 나눔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7월에는 소서(小暑, 7월 7일) 절기를 맞아 7일 최명희문학관에서 ‘일손이 바쁜 작은 더위에 전주사람들의 흥과 오감을 자극하자’를 주제로 ‘더위를 달래는 혼불만민낭독회’가 진행되고, △문학인·소리꾼·연극인·일반인 혼불 낭독 △전시 △필사체험 등 프로그램이 준비될 예정이다.

절기축제 마지막 행사는 8월 칠석[七夕, 8월 7일]으로 완판본문화관은 오는 8월 10일 ‘견우직녀의 만남과 이별을 완판본으로 만나보자’를 주제로 ‘칠월칠석, 완판본 만나는 날’ 행사를 진행한다. 또 △언간독 전시 △판각체험 △목판화 엽서 보내기 △문화장터 △사랑가 공연 등 전주의 기록문화유산 완판본을 새롭게 만나는 한마당을 마련할 계획이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