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구리·남양주테크노밸리 경제성 낮아 경기북부 발전계획에 '빨간불'

기사등록 :2019-04-12 17:09

[경기북부=뉴스핌] 양상현 기자 = 경기북부 발전계획 테크노밸리 3대축 중 하나인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이 경제성이 낮아 빨간불이 켜졌다.

구리·남양주테크노밸리 조감도 [사진=경기도]

12일 경기도와 구리시 등에 따르면 도는 지난 5일 지방행정연구원으로부터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 최종보고를 받았다.

최근 이 사업에 대한 타당성 조사 용역을 시행 중인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지방투자사업관리센터(LIMAC)가 최종보고회에서 해당 사업은 사업성이 매우 낮다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행 법령상 지방자치단체가 총사업비 500억원 이상 신규사업을 추진하려면 행안부장관이 지정한 전문 연구기관의 타당성 조사를 거쳐, 행안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의 심의를 받아야 하고, 타당성 조사에서 비용대비 편익(B/C)값이 1 이상 나와야 사업성이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하지만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의 B/C는 경기도가 진행한 사업 타당성 조사에서 1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사업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오는 6월 중투위 심의 결과에 따라 사업 추진 시기에 차질을 빚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구리시 사노동과 남양주시 퇴계원 일대 29만3720㎡에 조성을 추진 중이며, 지난 2016년 확정된 경기북부 10개년 발전계획의 일환이다.

테크노밸리 부지 중 구리지구는 22만1296㎡로 전체면적의 75.3%, 남양주지구는 7만2424㎡로 24.7%를 차지한다.

총사업비는 2156억 원으로 경기도시공사가 51%, 구리시 32.4%, 남양주시 16.6% 비율의 지분으로 사업에 참여키로 했다.

도는 올해 중 중투위 심의를 마치면 개발제한구역해제와 지구지정 및 개발계획 승인, 실시계획 승인 등 행정절차를 거쳐 2023년 1월 부지조성공사에 착공해 2025년 12월 사업을 준공할 예정이었다.

도와 구리·남양주시는 테크노밸리 조성을 통해 연간 6400억 원 이상의 부가가치 유발효과와 1만2000명 이상의 일자리 창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이번 최종보고에서 B/C가 기대치보다 한참 낮게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도와 구리시는 낮은 사업성임에도 행안부 중투위 심사에 사업을 제출하겠다는 계획이다.

LIMAC의 타당성 조사에서 사업성이 낮게 나온 것에 대해서는 국가 균형발전 측면에서 중투위에서 정책적 판단을 할 가능성도 있어 추진 가능성을 열어 두고 있다는 입장이다.

yangsanghy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