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구리시, 사회적 약자에 ‘긴급상황 신고용 실내건물 번호판’ 배포

기사등록 :2019-04-12 17:36

[구리=뉴스핌] 양상현 기자 = 경기 구리시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긴급 상황 신고용 실내 건물 번호판’을 제작해 배포한다고 12일 밝혔다.

구리시는 도로명주소 사용에 취약한 독거노인들의 가정을 방문해 신고 방법 등을 알리고, 실내번호판을 눈에 잘 띄는 전화기 옆, 냉장고, 현관 문 안 쪽 등에 부착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사진=구리시]

시 관계자에 따르면 2014년부터 도로명주소가 법적 주소로 시행되고 있지만, 익숙하지 않은 노인들은 위급 상황 발생 시 도로명주소를 인지하지 못해 정확한 위치 신고는 물론 119, 112 등의 긴급 신고 전화번호도 기억하지 못하는 어려움이 발생했다.

이에 시는 긴습 상황 시 신고를 도울 수 있는 건물 번호판을 제작해 오는 15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배포할 예정이다.

‘긴급 상황 신고용 실내 건물 번호판’은 A4용지 절반 크기의 고리형 고무자석판으로 제작돼 실내에 손쉽게 설치할 수 있다. 또한 긴급 전화번호(119, 112)를 함께 안내하고 동, 층, 호 등 상세 주소가 있는 경우에는 상세 주소까지 표기해 긴급 신고 시 정확한 위치를 신고할 수 있도록 도로명주소 활용 효과성을 높였다.

구리시가 제작한 ‘긴급 상황 신고용 실내 건물 번호판’ [사진=구리시]

또한 도로명주소 사용에 취약한 독거노인들의 가정을 방문해 신고 방법 등을 알리고, 눈에 잘 띄는 전화기 옆, 냉장고, 현관 문 안 쪽 등에 부착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배포는 기초 수급 독거노인 가구 약 800 세대 등 각 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실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위급상황을 자주 겪을 수밖에 없는 독거노인 뿐 아니라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 배려를 위해 지속적으로 본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yangsanghy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