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경남도, 중증장애인 지역맞춤형 취업지원사업 공모 선정

기사등록 :2019-04-14 12:01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경남도는 고용노동부가 2019년 신규 시범사업으로 추진하는 ‘중증장애인 지역맞춤형 취업지원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사업비 2억 5000만원을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경남도청 전경 [사진=경남도청] 2018.11.8.

‘중증장애인 지역맞춤형 취업지원사업’은 일정 교육과정을 수료한 동료지원가가 비경제활동 또는 실업상태의 중증장애인을 대상으로 동료상담‧자조모임 등 동료지원 활동을 통해 취업의욕을 고취시켜 취업으로 연계하는 사업이다.

채용된 동료지원가에게는 활동시간에 따라 최저 임금이 보장된 급여 및 취업연계 수당을 지원한다.

도는 사업추진을 위해 지난 2월 사업수행기관 공모했으며, 신청한 3곳 중 동료지원가 활동 및 장애인 취업연계 실적이 우수한 2곳인 느티나무경상남도장애인부모회, 진해장애인자립생활센터를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수행기관에서는 각각 10명의 동료지원가를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기관별로 모집하고 있으며, 한국장애인고용공단에서 실시하는 동료지원가 교육(4일 합숙, 발달장애인 18시간, 그 외 장애인 20시간)을 수료한 후 사업에 참여하게 된다.

이번 사업에 신청할 ‘동료지원가’는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상 중증장애인으로 신청일 기준 고용보험 미가입자로서 각 기관에서 인정하는 동료지원가 교육과정 수료자면 된다.

자격요건이 되는 경우 모집기간 내 수행기간에 신청서를 접수하면 되고, 면접을 통해 최종 선정 될 예정이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