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라이프·여행

보은, '수학여행 1번지' 속리산관광특구 활성화 '박차'

기사등록 :2019-04-15 09:47

[보은=뉴스핌] 박상연 기자 = 보은군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한 ‘2019년 관광특구 활성화 공모사업’에 속리산관광 특구가 최종 선정되면서 ‘수학여행 1번지 보은’ 영광 재현이라는 프로젝트가 탄력을 받게 됐다.

15일 군에 따르면 이번 관광특구 활성화 공모사업 선정으로 국비 3억1000만원과 지방비를 포함 6억2000만원을 확보하게 됐다.

보은 속리산 말티재 항공사진 [사진=보은군]

군은 이 사업비로 힐링음악길 조성, 숲속화장실 개축, 속리산관광특구 외국인을 위한 관광안내판 설치, 다국어 관광안내 홍보물 제작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사업들은 지난해 7월 법주사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따라 관광환경을 개선하고 속리산관광특구 내 행사를 개최함으로써 지역내 관광자원을 홍보해 국내외 관광객 유치와 관광특구 활성화하기 위한 것이다.

또한 군은 스포츠, 관광, 농업을 연계해 보은군의 미래 100년 먹거리 개발을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대한민국 10대 명산 속리산을 활용한 관광산업 육성으로, 수학여행 1번지 보은건설이라는 계획이 실현되면서 속리산 숙박업소와 음식점 등이 예년에 없던 호황을 누리고 있다.

군은 총 200억원을 들여 2017년 11월 개장한 ‘숲 체험 휴양마을’과 지난해 11월 정이품송 인근에 한글과 신미대사라는 테마를 엮어 준공한 ‘훈민정음 마당, 울창한 자연림에서 트레킹 할 수 있는 ‘속리산꼬부랑길’ 등 관광객이 체험하고 체류할 수 있는 인프라를 속속 갖추고 있다.  

syp2035@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