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여기는 오거스타] 2019 마스터스 골프, 규칙 관련 해프닝은 없었다

기사등록 :2019-04-15 22:06

새 규칙 적용 시험대로 주목받았으나 위반 사례 ‘全無’
‘손상된 클럽 교체 가능’토록 한 로컬룰 신속 적용 눈길
인플레이전 볼 건드리고 코스내 응급처치 등 그나마 화제

2019 마스터스에서 44세 타이거 우즈가 인간승리 드라마로 '골프 황제의 귀환'을 본격적으로 알렸습니다. PGA 마스터스 현장을 특파원을 통해 생생하게 전합니다. 

 [미국=뉴스핌] 김경수 특파원= 15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GC에서 끝난 제83회 마스터스 골프 토너먼트는 누가 챔피언이 될지에 대한 관심 못지않게 골프 규칙이 어떻게 적용될 지도 주목됐다.

골프 규칙은 올해 대대적으로 개정됐고, 마스터스 골프 대회는 새 규칙이 적용되는 남자골프 첫 메이저대회였기 때문이다. 더욱 마스터스는 세계 규칙을 관장하는 미국골프협회(USGA)와 영국골프협회(R&A) 규칙 담당자 뿐 아니라 세계 6대 프로골프투어의 내로라하는 경기위원 73명이 ‘룰위원회’ 소속으로 참여했기 때문에 새 규칙의 시험대라고 할 만했다.

결론은 올해 마스터스 골프 대회에서 규칙과 관련한 해프닝이나 이슈는 없었다는 것이다. 선수들은 새 규칙에 의거해 플레이했고, 경기위원들도 무리없이 규칙을 적용했다. 규칙 위반으로 벌타를 받았다는 보고도 없었다.

대회를 이틀 앞둔 지난 9일 USGA와 R&A가 발표한 수정 자료도 별도의 공지사항으로 선수들에게 적용돼 일반적인 로컬룰과 같이 적용됐다. 그것은 ‘라운드 중 손상된 클럽은 바꿀 수 있도록 하는 로컬룰을 둘 수 있다’(로컬룰 모델 G-9)는 내용이고, 오거스타 내셔널GC는 그 로컬룰을 올해 대회에 바로 적용했다. 그러나 실제 대회에서 이 로컬룰을 적용받은 사례 역시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제이슨 데이가 올해 대회 첫날 2번홀 부근에서 통증을 호소하자 따르던 트레이너가 경기위원이 보는 가운데 응급처치를 해주고 있다. 규칙에서는 이런 경우 치료 시간을 15분 준다. [사진=오거스타 내셔널GC]

 이번 대회에서 그나마 규칙관련 해프닝이라고 할 수 있는 일은 2라운드 때 13번홀 티잉구역에서 나온 잭 존슨의 돌발 상황이다. 존슨은 티샷 하기 전 연습스윙 때 볼 바로 위로 클럽헤드가 지나가도록 스윙하곤 한다. 그런데 그날은 연습 스윙을 하면서 클럽헤드가 볼을 살짝 건드리면서 티업한 볼이 떨어져 티잉구역으로 데굴데굴 굴러갔다. 이 장면은 곧 알려졌고, 대회 룰위원회에서는 ‘인플레이 전이기 때문에 벌타없이 다시 티업하면 된다’고 정리했다. 패튼 키자이어도 첫 날 첫 홀에서 우드 티샷을 준비하던 중 볼이 티에서 떨어지자 다시 티업하고 쳤다. 티샷을 하기 전에 볼을 건드리면 ‘노 페널티’이나 일단 티샷을 하여 인플레이가 된 상태에서 연습스윙이나 루틴 도중 볼을 건드리면 1벌타가 부과된다. 움직인 볼은 제자리에 갖다놓아야 한다.

마스터스는 패트론(갤러리)들이 많기 때문에 그들의 이동 편의를 위해 홀을 가로지르는 통로(크로스 웨이)가 있다. 7∼8m의 폭으로 설정된 이 크로스 웨이는 아무래도 잔디 상태가 좋지 않기 때문에 수리지로 간주한다. 그러나 크로스 웨이 이외의 맨 땅에서는 볼을 있는 그대로 쳐야 한다. 2009년 챔피언 앙헬 카브레라는 1라운드 9번홀에서 시도한 어프로치샷이 그린 오른편 패트론들이 오가며 다져놓아버린 맨땅에 떨어졌다. 카브레라는 그 곳에서 놓인 그대로 볼을 플레이할 수밖에 없었다.

타이거 우즈는 2라운드 때 12번홀에서 티샷을 한 뒤 혼자 그린으로 걸어갔다. 동반자(욘 람, 리하오통)는 티잉구역에 그대로 있는데 우즈 혼자만 그린으로 가서 볼을 마크하고 집어든 후 그린을 벗어나는 모습이 방영됐다. 왜 그랬을까. 당시 우즈가 맨먼저 티샷한 후 천둥번개가 친다는 예보로 경기중단 사이렌이 울렸다. 경기가 중단될 경우 선수들은 자신의 볼 위치에 마크를 하고 볼을 집어드는 것이 권장된다. 우즈는 그 권장대로 볼을 마크하고 집어들기 위해 혼자 그린으로 간 것이다.

최종일 8번홀 그린 뒤. 우즈가 세 번째 샷을 하려는데 바로 옆에 카메라 중계탑 기둥이 있었다. 이 경우 기둥은 ‘임시 움직일 수 없는 장애물’(TIO)이고, 장애물 끝부분과 홀을 연결하는 직선상에서 옆으로 한 클럽 길이내에 있는 볼은 구제받을 수 있다. 우즈는 그러나 TIO 구제를 받지 않고 그대로 샷을 해 버디를 잡았다.

라운드 중 선수가 부상을 당하거나 갑자기 아플 경우 어떻게 해야 할까. 제이슨 데이는 첫날 2번홀에서 허리 통증을 호소했다. 대회 전 집에서 아이들을 돌보다가 허리에 이상이 생긴 탓이었다. 그를 따라다니던 트레이너가 데이를 바닥에 눕히고 응급처치를 해줬고 데이는 곧 일어나 플레이를 속개했다. 데이는 우즈에게 2타 뒤진 공동 5위로 대회를 마쳤다. 데이처럼 라운드 중 갑자기 몸에 이상이 생길 경우 코스내에서 응급처치를 받을 수 있는 시간은 15분이 주어진다. 그 이상의 시간이 필요할 경우 기권하는 수밖에 없다.

이번 마스터스에서도 ‘슬로 플레이’는 여전했다. 1·2·4라운드에서는 세 명이 한 조가 돼 11분 간격으로 티오프했는데 18홀 플레이시간이 4시간55분이나 걸리는 일이 다반사였다. 두 명이 한 조로 플레이한 3라운드에서도 4시간30분 정도 소요됐다. 코스가 어렵고 그린이 빠른 점을 감안하더라도 느린 플레이 속도가 아닐 수 없다.

오거스타 내셔널GC는 18홀을 마치는 시간을 3인1조의 경우 4시간38분, 2인1조는 4시간1분으로 정해놓았으나 이는 지켜지지 않았다. 김시우를 비롯한 많은 선수들이 경기위원으로부터 “플레이 속도를 높여라”는 지적을 받았으나, 지난 2013년 대회에서 아마추어 관톈랑(중국)에게 1벌타를 주었던 것처럼 슬로 플레이 탓에 벌타를 받은 사례는 없었다.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