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여기는 오거스타] “마스터스는 가장 상업적이면서 비상업적인 척하는 이벤트”

기사등록 :2019-04-15 23:34

대회기간 오거스타 내셔널GC 안에 상업적 광고 일절 없지만
협력 파트너사 있고 중계권·입장료·기념품 판매로 수익 창출
비용·세금 등 제하고도 매년 약 450억원 버는 ‘남는 장사’
인근 땅 30만평 매입…도로도 뒤로 물릴 정도로 막강 영향력

2019 마스터스에서 44세 타이거 우즈가 인간승리 드라마로 '골프 황제의 귀환'을 본격적으로 알렸습니다. PGA 마스터스 현장을 특파원을 통해 생생하게 전합니다. 

[미국=뉴스핌] 김경수 특파원= 15일 끝난 남자골프 시즌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골프 토너먼트는 여느 대회와는 다른, 독특한 운영과 마케팅으로 최고 권위의 골프 이벤트가 됐다.

어떤 이는 “마스터스는 세계에서 유일무이한 상품”이라고까지 표현한다. 특히 대회장인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GC 안에서는 일체의 광고 행위를 볼 수 없다.

그렇다고 스폰서가 없을까. 그렇지 않다. AT&T IBM 롤렉스 메르세데스벤츠는 마스터스의 4대 협력파트너다. 눈여겨보지 않으면 이 기업들이 마스터스 후원사인지를 알 수 없을 뿐이다.

마스터스는 그밖에도 미국 CBS 및 ESPN과의 중계권료(약 2500만달러,이하 추정치), ‘마스터스 위크’동안 골프숍에서 거둬들이는 수입(약 5000만달러), 입장권 판매(약 4000만달러) 등으로 상상을 넘는 수익을 창출한다. 입장권 가격은 올해 연습라운드(월∼수요일)땐 하루 75달러, 본대회(목∼일요일)땐 하루 115달러였다. 본대회 나흘 통용권은 375달러다. 입장객은 일주일동안 하루 4만5000명으로 집계된다.

마스터스 골프 대회에서는 상업적 냄새를 일절 풍기지 않는다. 그러나 매년 수백억원의 수익을 창출하는 세계에서 하나밖에 없는 골프 이벤트다. [사진=골프다이제스트] 

특히 5번홀 그린 뒤편에는 ‘버크맨스 플레이스’라는 곳이 있다. 이 곳은 돈많은 사람들만 들어갈 수 있는 VIP 환대 시설이다. 실외에는 오거스타 내셔널GC 7,14,16번홀 그린을 닮은 퍼팅그린이 있는데, 오거스타 내셔널GC와 똑같은 조건으로 세팅된다. 마스터스에서처럼 하얀 점프슈트를 입은 캐디가 도와주기 위해 기다리고 있어 자신이 이벤트의 주인인 듯한 착각에 빠진다.

3층으로 지어진 건물의 실내에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3개의 고급 레스토랑과 바가 있다. 기존 골프숍에서 판매하는 것보다 더 비싸고 고급인 기념품들을 판매하는 숍도 있다. 특별한 대접을 받기를 원하는 사람들이 찾는 이 곳의 주간 이용권은 6000달러(약 6800만원)나 된다. 대회 스폰서 등 관계자들에게만 1인당 10장 미만으로 파는데 이 곳에 들어가고자 하는 사람이 많아 하루 이용 입장권이 5000달러 수준에서 암거래된다고 한다. 이 곳은 마스터스 위크 때 ‘오거스타 내셔널GC의 19홀’이라고 할만하다.

마스터스는 이처럼 다양한 수단을 동원하여 엄청난 수익을 창출한다. 그러나 매년 수입이나 비용에 대해 일절 공개하지 않는다. 그래서 추측만 할 뿐이다.

몇 년 전 골프다이제스트에서 마스터스의 수지에 관한 기사를 낸 적이 있다. 그에 근거를 두고 볼 때 올해 수익은 1억2500만달러(약 14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그에 비해 지출은 코스운영관리비(약 5000만달러) 상금(1150만달러) 등 6150만달러 가량이다. 세금을 제하더라도 대략 4000만달러(약 450억원)에 이르는 수익을 낸다.

마스터스는 이처럼 매년 남기는 돈으로 골프장 주변 사방의 땅을 야금야금 매입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지난 20년간 오거스타 내셔널GC가 사들인 주변의 땅은 적어도 270에이커(약 109만㎡)에 달한다. 한국에서 18홀 코스를 만들 정도의 넓이다.

매입한 땅에는 갤러리를 위한 대규모 주차장을 확충했다. 골프장 인근에 1만대를 수용할 수 있는 자체 주차장을 만든 것도 마스터스가 효시다. 마스터스는 그것도 양에 차지 않았던지, 앞으로도 더 많은 땅을 추가로 매입해 호텔·빌라와 음식점 등을 마련할 것이라고 한다. 숙박시설은 마스터스를 찾는 VVIP와 출전선수들에게 제공된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오거스타 내셔널GC는 매년 얻는 엄청난 수익으로 원래 골프장 부지의 75%에 달하는 인근 땅을 매입했다. 2016년 대회를 앞두고는 그렇게 매입한 땅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1700만달러(약 193억원)를 들여 주변 도로(베크맨스 로드)를 800m나 뒤로 물려 새로 개설할 정도였다”고 보도했다.

2017년에는 골프장 인근 오거스타컨트리클럽 소유 부지 일부를 사들였다. 구매가격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큰 돈이 들어갔을 것으로 짐작된다. 오거스타 내셔널GC는 그 부지에 파5로는 짧은 편인 13번홀(길이 510야드) 티잉구역 등을 새로 조성할 계획이다. 내년 대회 때 13번홀 모습은 지금과 달라져 있을 것으로 보인다.

매년 마스터스 위크 때 25만명의 외지인이 오거스타를 찾는다고 한다. 그들은 지금은 자체적으로 숙박을 해결해야 한다. 그러다 보니 이 기간 오거스타 인근에서 숙식처를 찾으려면 평소보다 곱절 이상을 지불해야 한다. 올해 출전한 김시우는 가족과 스탭이 묵을 집(침실 4개 기준)을 1주일간 통째로 빌리는데 1만5000달러(약 1700만원)를 냈다. 이는 적은 편에 속한다. 5만달러(약 5700만원)를 지불하고 1주일간 집을 빌리는 톱랭커나 기업체도 있다. 오거스타 내셔널GC가 자체 숙박시설을 마련하는 몇년 후에는 이같은 양상도 바뀔 듯하다.

마스터스는 매년 대회 하나를 열기 위해 나머지 51주를 준비하고 투자한다. 그 결과 대회 성공은 물론 엄청난 수익도 거둔다.

수년째 마스터스를 참관해온 한 인사는 “마스터스 골프 대회는 겉보기와는 달리 ‘세상에서 가장 상업적이면서도 비상업적인 척하는 이벤트’”라고 꼬집었다.

오거스타 내셔널GC 12번홀 그린 뒤편 벙커를 지나 숲속에 13번홀 티잉구역이 있다. 골프장측은 그 너머 오거스타컨트리클럽 땅을 매입했고, 곧 13번홀 리노베이션 작업을 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오거스타 내셔널GC]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