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새만금, 전기‧자율차 미래 산업기지로 조성한다

기사등록 :2019-04-16 17:03

6개 관계기관 업무협약, 연구와 시험·실증 추진할 원동력 확보

[전주=뉴스핌] 이백수 기자 = 새만금이 전북 지역의 자동차산업을 기반으로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전기차․자율차 중심의 미래 산업기지로 조성될 전망이다.

16일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송하진 전북도지사,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 조만승 한국국토정보공사 부사장, 류도정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장 등은 새만금 전기‧자율 미래차 메카 조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6일 전북도청 브리핑룸에서 이원택 정무부지사(가운데)와 이상직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오른쪽), 김상석 새만금개발청 개발사업국장이 새만금 전기·자율 미래차 메카 조성 업무협약과 관련, 브리핑을 갖고 있다.[사진=전북도청]

이날 업무협약은 4차 산업혁명에 기반한 자동차 산업이 전기·자율차로 재편되고 있는 상황에서 침체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지역 자동차 산업에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6개 관계기관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에 따라 중소․벤처기업을 꾸준히 육성해온 중진공의 역량이 더해지고, 자율주행 분야 최고 공공기관이 연구개발에 참여함으로써 새만금에 전기․자율차 관련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데 시너지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새만금개발청과 전라북도는 자율주행 차량의 테스트베드(시험대) 구축을 통해 새만금 지역을 첨단 교통수단의 실증단지로 조성하고, 미래 스마트 도시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테스트베드는 4월 말 준공을 앞둔 새만금 주행시험장(군산시 옥구읍 소재)을 1단계로, 2단계 새만금 방조제 하부 수변도로 구간, 3단계 새만금 사업지역내 실제 도로 구간 등에 차례로 구축될 예정이다.

또한 ‘상용차 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 생태계 구축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로 내년부터 새만금산단에 상용차 군집․자율주행의 연구개발에 필요한 코랩(Co-Lab)센터 및 테크비즈센터를 조성하고, 투자혜택 등 정책지원과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도 추진한다.

왼쪽부터 조만승 한국국토정보공사 부사장,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류도정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장[사진=전북도청]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전기·자율 미래차의 고도화된 라이더센서, 완성차 등의 중소벤처기업 투자유치와 입주를 위한 정책자금 지원, 기업진단, 컨설팅 등을 통해 새만금 등 전북지역 고용창출을 위해 힘을 보태기로 했다.

한국교통안전공단과 도로교통공단, 한국국토정보공사는 자율주행차와 관련한 연구개발과 기술지원을 통해 각종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조성 사업에 참여키로 했다.

테스트베드의 전반적인 설계와 기술공유를 지원하고, 새만금 지역의 고정밀 지도와 공간정보 플랫폼 구축 등의 협력을 통해 미래차 산업 생태계 조성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 지역이 미래차 전진기지로서 각종 연구와 시험, 실증을 추진할 수 있는 원동력을 확보했다”며 “새만금을 국내 최고의 전기․자율차 메카로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송하진 전라북도지사는 “새만금 지역에 자동차 관련기업 집적화를 통해 일자리를 만들고 지역경제로 선순환 되도록 지원하여 전북 대도약의 시대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