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한미약품, 1분기 매출 12%↑ 2746억원… R&D에 22% 투자

기사등록 :2019-04-30 15:11

[서울=뉴스핌] 박다영 수습기자 = 한미약품은 올 1분기 매출액이 274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8% 증가했다고 30일 공시했다.

한미약품 본사. [사진=한미약품]

매출의 21.6%에 해당하는 593억원은 연구·개발(R&D)에 투자했다. 이 금액은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26.5% 늘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60억원으로 0.9% 줄었고 순이익은 175억원으로 55.7%가 늘었다. 회사는 R&D 투자 비용이 증가하면서 영업이익이 줄었지만 자회사의 실적 호조로 순이익은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올 1분기 매출 상승 요인으로는 주력 제품들의 호조와 중국 현지법인의 선전이 꼽혔다.

1분기에는 순환기 분야 치료제 등 주력 제품들이 지속적으로 호조를 보였다. 고혈압치료제 ‘아모잘탄’은 179억원을, 고지혈증치료제 ‘로수젯’은 전년 동기대비 24% 성장한 157억원을 달성했다. 이 외에 역류성식도염치료제 ‘에소메졸’은 14.6% 성장한 70억원, 고혈압치료 3제 복합제 ‘아모잘탄플러스’는 133.3% 성장한 39억원을 기록했다.

한미약품의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도 선전했다. 북경한미약품은 전년 동기대비 4.6% 성장한 703억원의 매출과 192억원의 영업이익, 176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글로벌 신약 개발을 위한 임상 프로그램이 다수 진행되면서 R&D 투자가 증가했음에도 양호한 실적을 달성했다”면서 “내실경영을 통한 혁신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